친환경차 핵심부품 개발에 6년간 3,856억원 투입


산업부, '시장자립형 3세대 xEV산업육성 사업' 7일 공고

[아이뉴스24 최상국 기자] 산업통상자원부가 올해부터 2025년까지 6년간 총3천856억원을 전기차, 연료전지차, 하이브리드차 등 친환경 자동차 부품 개발에 지원한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지난해 예비타당성 조사를 거쳐 올해 신규사업으로 확정된 '시장자립형 3세대 xEV산업육성 사업'을 7일 공고한다고 밝혔다.

산업부의 xEV사업은 전기차(BEV), 연료전지차(FCEV), 플러그인 하이브리드차(PHEV) 등 친환경차 핵심부품 개발을 지원하는 사업으로 올해부터 6년간 총 3천856억원(국비 2천740억원)을 국내 중소·중견 자동차부품기업을 대상으로 지원할 예정이다.

올해에는 1차년도 사업으로 지정공모형 24개 과제(390억원)를 지원하며, 내년 이후 순차적으로 47개 과제를 지원할 계획이다.

사업은 '소비자 중심의 자생적 시장경쟁력을 갖는 안전하고 편리한 xEV 요소기술 개발'을 목표로 ①에너지 저장 및 충전 ②구동 및 전력변환 ③공조 및 열관리 ④수소연료전지 분야 핵심 부품 개발 등 4대 전략 과제를 중점 지원한다.

산업부는 "주행거리 확대, 충전시간 단축과 함께 안전·편의성을 높이는 등 소비자 수용성 측면에서 내연기관과 동일한 수준의 경쟁력을 확보하는 데 주안점을 두었으며, 자동차산업의 생태계가 중요한 만큼 수요기업과 공급기업 간 협력을 촉진할 수 있도록 수요 연계가 가능한 사업이 되도록 기획"했다고 밝혔다.

최상국기자 skchoi@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