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코로나] 문체부, 박물관·미술관 현장 점검

특별전담팀 꾸려 감염증 확산 방지 총력 대응


[아이뉴스24 박은희 기자] 문화체육관광부가 박물관과 미술관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 방지를 위한 대응에 나섰다.

김용삼 제1차관은 4일 오후 2시부터 4시까지 외국인 관광객을 포함해 많은 관람객들이 방문하는 경복궁과 인사동 인근 국립민속박물관, 대한민국역사박물관, 국립현대미술관을 방문해 현장 상황을 점검했다.

[문화체육관광부]

김 차관은 박물관·미술관의 대규모 행사 일정 조정과 관람객 대상 발열 감시 등 강화된 대응 방안을 지시했다.

또 소독·방역 상황과 각종 위생용품 구비·비축 현황, 격리 공간 지정 현황 및 인근 선별진료소와 비상연락 체계를 중점적으로 확인했다.

[문화체육관광부]

김 차관은 “외국인과 일반인 관람객이 많이 방문하는 박물관·미술관부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비상 대응 특별전담팀(TF)을 중심으로 사태가 끝날 때까지 총력 대응해 줄 것”을 주문했다.

박은희기자 ehpark@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