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대통령 “임시수용 시설 인근 지역 철저히 관리하겠다”


30일 오전 코로나 대응 회의서 밝혀…부처 장관 및 17개 시·도지사 참석

[아이뉴스24 김상도 기자]문재인 대통령은 30일 오전 10시30분 정부서울청사 19층 영상회의실에서 신종 코로나 대응 종합 점검회의를 주재했다.

이날 회의는 코로나 감염증 대응을 위한 정부와 지자체 대응 및 범정부 총력 대응을 당부하기 위한 것이라고 청와대 관계자가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회의 모두 발언에서 “감염병의 확산을 막고, 민생경제에 미치는 부정적 영향을 최소화하기 위해 중앙정부와 지자체 간에 긴밀히 소통하면서 협력을 강화해 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30일 오전 10새30분 정부서울청사에서 신종 코로나 대응 종합점검회의를 주재했다. [연합뉴스TV 캡처]

문 대통령은 이어 “오늘부터 중국 우한에 고립된 우리 교민 700여 명의 귀국이 시작된다. 실제 도착은 내일부터 하게 될 것으로 보인다”며 “현재까지 현지 교민 가운데 감염증 확진자나 의심환자는 없는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또 “교민들은 중국 정부와의 협의에 따라 검역 후 증상이 없는 경우에만 임시항공편에 탑승하고, 귀국 후에는 일정 기간 외부와 격리된 별도의 시설에서 생활하며 검사받게 된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수용 시설 인근 지역 주민들에 대해서도 “귀국 교민의 안전은 물론, 완벽한 차단을 통해 지역사회의 감염을 예방하기 위한 조치”라며 “정부는 임시생활시설이 운영되는 지역 주민들의 불안을 이해한다. 그에 대한 대책을 충분히 세우고 있고, 걱정하지 않도록 정부가 빈틈없이 관리하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중국에 남게 되는 교민들에 대해서도 중국당국과 계속 협력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이날 회의에 정부 측에서는 국무총리, 기재부, 교육부, 외교부, 법무부, 국방부, 행안부, 문체부, 복지부, 국토부, 해수부 장관, 국무조정실장, 기재부 1차장 등이 참석하고, 17개 시·도지사는 화상으로 참가한다. 청와대에는 비서실장 안보실장 정책실장 경호처장 정무 경제 사회수석, 안보1차장, 기획자치발전, 일자리기획조정, 국정상황실장, 부대변인 등이 참석했다.

이날 회의 안건은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대책 상황 보고 범부처 종합 지원 대책, 우한교민 소개 및 지원, 우한 교민 임시 생활시설 운영 및 지역사회 감염 예방 관리, 신종코로나 경제적 영향과 대응방향 등이다. 안건 보고 후 토의도 진행됐다.

김상도기자 kimsangdo@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