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중권, 최강욱 맹비난…"왜 금방 들통 날 거짓말을 하나"


[아이뉴스24 권준영 기자] 진중권 전 동양대학교 교수가 윤석열 검찰총장을 고발하겠다고 밝힌 최강욱 전 청와대 공직기강비서관을 향해 날선 비난을 쏟아냈다.

진중권 전 교수는 23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최 비서관이 윤 총장을 고발하겠다는 기사를 공유하며 "(최 비서관이) 공수처의 용도가 뭔지 온몸으로 보여주신다. 이 천하의 잡범이 청와대에 있다고 큰소리치는 거 봐라. 뭘 잘했다고"라고 비판했다.

진중권 전 동양대학교 교수. [진중권 페이스북]

이어 진 전 교수는 "그런데 문재인 대통령은 지금 청와대에서 무슨 일이 벌어지는지 전혀 모르는 모양이다. 설날 화보 촬영 스케줄로 바쁘셔서"라고 꼬집었다. 그는 법무부가 최 비서관 기소가 '날치기'라며 감찰 필요성을 확인하겠다고 밝힌 것에 대해서도 "최강욱 기소는 날치기? 윤석열 고발은 퍽치기"라고 주장했다.

24일에도 최강욱 전 비사관을 향한 저격글을 쏟아냈다. 진 전 교수는 최 비서관이 검찰의 출석요구서에 '자신이 피의자로 기재된 적이 없다'고 주장한 점에 대해 특정 언론 보도를 근거로 "이 친구, 왜 금방 들통 날 거짓말을 하나"라고 지적했다.

한편, 최강욱 전 비서관은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아들의 인턴활동 확인서를 허위로 작성해준 혐의로 전날 기소됐다. 그러자 그는 변호인을 통해 "검찰권을 남용한 '기소 쿠데타'"라면서 윤 총장과 수사진을 직권남용 혐의로 고발할 것이라고 밝혔다.

반면, 검찰은 최 전 비서관의 주장에 대해 관련 규정에 따라 피의자에게 적법하게 출석요구 등이 이뤄졌다고 반박했다. 검찰은 "피의자에 대해 출석요구서를 발송하기 전 '검찰사건사무규칙'에 따라 피의자 혐의에 대한 수사개시에 따른 독립된 사건번호를 부여하는 절차를 거치고 있다"고 설명했다.

권준영기자 kjykjy@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