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민주 회장 “에어로케이, 하트투하트 베어 인형처럼 국내외 항공업계에 새바람 일으킬 것”


[아이뉴스24 김세희 기자] 신생 저비용항공사(LCC) 에어로케이의 첫 취항을 앞두고 있다. 이런 가운데 에어로케이의 제1 대주주인 이민주 에이티넘파트너스 회장의 과거 성공스토리도 주목을 받고 있다.

이 회장이 27세 되던 1975년에 창업한 봉제완구업체 조선무역은 ‘하트투하트 베어(Heart to heart Bear)’ 인형으로 이른바 대박을 터뜨렸다. 40여년 전 봉제완구사업에서 세계 시장을 석권했던 이 회장의 창의와 혁신의 노하우가 에어로케이에서도 재현된다면 시장 환경이 극도로 악화된 항공시장에서 새로운 활로를 열 수 있을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는 것이다.

▲ ‘완구 시장의 애플’, 하트 베어 인형

이민주 회장은 봉제 곰 인형에 사람의 심장처럼 작동하는 전자장치를 넣은, 당시로서는 기상천외의 아이디어 제품 ‘하트투하트 베어’ 인형을 개발했다. 봉제 인형은 그냥 천으로 예쁘게 만들기 경쟁을 벌이던 때 였다. 심장이 뛰는 곰 인형은 그야말로 혁신적인 제품이었다.

이 인형을 선물 받은 아이들이 밤낮없이 인형을 끌어안고 지낼 정도로 열광하면서 국내는 물론 미국 유럽 등 선진국 봉제완구 시장을 휩쓸었다. 봉제업이 주력 수출산업이던 당시에 조선무역은 지금 기준으로 말하자면 업계의 ‘애플’ 같은 존재였으며, 이 회장은 애플의 창업주 스티브 잡스에 버금가는 창의와 혁신으로 봉제완구업계를 석권했다.

이 회장이 이끌어 낸 또 하나의 혁신은 생산 및 판매 방식의 변화였다. 당시 봉제완구업계는 선진국 발주자가 보내준 디자인대로 물건을 만들어 납품하는 OEM(Original Equipment Manufacturer, 주문자 상표부착생산) 방식이 대부분이었다. 반면 이 회장은 제조업자가 자체 디자인으로 생산한 제품을 판매하는 ODM(Original Dvelopment Manufacturing, 제조업자 개발 생산)방식을 도입했다.

‘주문 생산’ 위주의 OEM이 ‘소품종 대량생산’으로 인건비 따먹기에 주력한 반면 이 회장은 ODM방식을 통해 ‘다품종 소량생산’ 체제를 밀고 나갔다. 하트투하트 베어 인형의 독보적인 경쟁력이 없었다면 시도할 수 없는 방식이었다. 조선무역은 ODM과 다품종 소량생산으로 높은 가격과 독자적인 판로를 유지했다. 이처럼 제품과 판매 방식의 혁신을 결합시킨 조선무역은 당시 국내 800여개에 달하던 경쟁업체들을 넘어서고, 1980년대에 접어들며 봉제완구 한 제품의 수출액이 당시로서는 기록적인 연간 8천만 달러선 까지 치솟아 1984년 수출의 날에 은탑산업훈장을 수상하기에 이르렀다.

▲ 에어로케이도 하트베어처럼

이민주 회장은 2018년 하반기에 에어로케이 투자를 본격화했다. 첫번째 면허 신청에서 실패하고 투자액을 257억원으로 늘려 지분율 38.6%의 1대 주주가 되었고, 에어로케이가 2019년에 비로소 사업면허를 받으면서 이제 항공시장에 새롭게 도전하게 됐다. 오는 3월이면 에어로케이는 국토교통부로부터 운항능력증명(AOC)까지 발급받은 후 본격적인 상업 비행에 나서게 된다.

이민주 회장은 조선무역 시절 하트투하트 베어 인형에 담았던 창의와 혁신을 되살려 신생 LCC 에어로케이를 반드시 성공시킬 것을 다짐하고 있다. 그는 에어로케이의 지주회사인 에어이노베이션코리아(AIK) 관계자들과의 신년 축하 자리에서 “다들 저비용 항공시장이 어렵다고 하지만, 나는 이런 상황을 오히려 기회로 본다”면서 “하트투하트 베어 인형처럼 창의와 혁신을 발휘하면 국내외 항공시장에서 새 바람을 불러일으킬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세희기자 ksh1004@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