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문연, 인터스텔라 혜성 '보리소프' 촬영

12월20일 칠레관측소에서 지구 접근 직전에 촬영 성공


[아이뉴스24 최상국 기자] 태양계 밖에서 날아온 두 번 째 인터스텔라(성간) 천체인 '보리소프' 혜성이 지난 12월28일 지구에서 가장 가까운 지점을 통과해 지나갔다.

보리소프 혜성은 지난 2017년 10월 하와이대학 연구진이 발견한 외계 소행성 ‘오우무아무아(Oumuamua)’ 이후 두 번 째로 지구인에 의해 관측된 성간천체다.

한국천문연구원은 12월20일 16시 4분부터 17시 19분까지(한국시간 기준) 약 1시간 15분 동안 외계행성탐색시스템(KMTNet) 칠레관측소 망원경으로 보리소프 혜성을 촬영했다고 밝혔다.

보리소프 혜성 관측 영상 [천문연]

보리소프 혜성은 촬영 당시, 지구로부터 약 2억 9천만km, 즉 지구-태양거리의 1.95배 떨어져 있었으며 이 때 혜성의 밝기는 16.5 등급으로, 0등급별인 직녀성보다 약 400만 배 만큼 어두웠다.

보리소프 혜성은 지난해 8월 우크라이나 출신 아마추어천문가 게나디 블라디미로비치 보리소프가 처음 발견해 '보리소프(2I/Borisov)’ 혜성으로 명명됐다. 2I는 두 번째로 발견된 성간천체라는 의미다.

보리소프 혜성은 2019년 12월 8일 태양에서 가장 가까운 근일점을, 그로부터 20일 후인 12월 28일에는 지구에서 가장 가까운 근지점을 통과했다. 이번 관측은 근일점과 근지점 사이인 12월 20일 이뤄졌다.

보리소프 혜성 관측 영상 [천문연]

이번 관측은 한국천문연구원을 비롯한 국제 공동관측팀이 참여했다. 국제소행성경보네트워크(IAWN)가 주관하는 보리소프 혜성 국제 공동관측 캠페인에는 허블우주망원경(HST)과 NASA 화성탐사선 메이븐(MAVEN) 외에 외국의 아마추어천문가들도 기여하고 있다.

천문학자들은 오는 2022년 완공될 예정인 세계 최대 광시야 탐사망원경 베라루빈천문대(VRO) 8.4m 망원경을 이용하면 오우무아무아, 보리소프와 같은 외계 소행성과 혜성을 1년에 1개꼴로 찾을 수 있을 것이라 예측하고 있다.

최상국기자 skchoi@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