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기정통부, 올해 기후∙환경 R&D 14%↑ 1천340억원 투자

신재생 에너지, 탄소자원화, 미세먼지 등에 투자 늘려


[아이뉴스24 최상국 기자]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올해 수소 기술 개발 등 기후·환경 분야 연구개발(R&D)에 지난해보다 14.3% 늘어난 1천340억원을 투입키로 했다.

과기정통부는 '20년도 기후·환경연구개발사업 시행계획'을 확정하고 1월 말부터 순차적으로 신규과제를 공고하는 등 사업을 본격 추진한다고 16일 밝혔다.

과기정통부는 올해는 친환경 대체 에너지로의 전환과 온실가스 감축을 뒷받침하기 위한 '에너지·탄소자원화' 분야와 '미세먼지 대응' 연구개발 지원을 중심으로 연구개발 예산을 늘리기로 했다고 밝혔다.

먼저 신·재생 에너지 및 에너지 저장, 에너지 자원 최적 관리와 같은 차세대 에너지 분야의 핵심기술 확보를 위한 연구개발에 644억 원을 투자한다. 수소 등 신에너지 분야는 지난해 수립한'수소 기술개발 로드맵'에 따라 친환경·고효율 수소 생산 및 안정적 수소 저장, 연료전지 핵심소재·부품 개발 등에 269억 원을 지원한다.

태양전지, 바이오에너지 등 재생에너지 분야는 효율 향상 및 경제성 확보를 위한 연구개발을 지속 지원하고(206억원), 친환경/디자인 요소가 강조되면서도 효율이 높고 다양한 환경에 적용이 가능한 태양전지 등에 55억원을 배정했다. 이 밖에 이차전지 안정성 제고 연구에 69억 원, 분산된 에너지 자원의 최적 통합 운영 기술개발에 44억원을 각각 지원한다.

발전소와 공장에서 발생하는 탄소를 자원으로 활용해 온실가스 감축과 동시에 경제적 가치를 창출하는 탄소자원화 연구개발에도 404억 원을 투자한다.

다양한 메커니즘을 통해 탄소를 유용물질로 전환하는 탄소전환 연구개발에 297억원, 개념이 검증된 기술에 대해 초기 실증단계까지 고도화하는 연구개발에 40억원이 투입된다. 특히 지난 10년 간 추진돼 온 이산화탄소 포집·처리 사업(Korea CCS 2020)이 올해 일몰됨에 따라 67억원을 지원해 기술이전을 추진할 계획이다.

미세먼지 분야에서는 3년간 활동해 온 '미세먼지 범부처 프로젝트 사업단'을 종료하고 입자의 물리적·화학적 특성에 대한 과학적 분석과 동북아 연구자의 국제협력연구 지원을 위한 '동북아-지역연계 초미세먼지 대응기술개발' 사업(45억원)을 새로 시작하며, 오염원별 원인규명 연구에도 80억원을 지원할 계획이다.

고서곤 과기정통부 기초원천연구정책관은 “기후변화 대응과 지속가능 발전은 오랜 기간 국제적 화두로 자리 잡고 있으나 이슈를 해결하기 위한 적극적인 대응은 미흡한 상황”이라며,“과기정통부는 기후·환경 분야의 기술 혁신을 도모하고 이러한 혁신의 결과가 국민 삶의 질 향상으로 연계될 수 있도록 연구개발을 적극 지원하겠다.”라고 밝혔다.

2020년 기후·환경연구개발사업 상세내역[과학기술정보통신부]

최상국기자 skchoi@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