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이TV]'남산의 부장들' 이성민, "박정희 전 대통령 역할에 부담 느껴"


[조이뉴스24 한가린 인턴 기자]15일 오후 CGV 용산아이파크몰에서 영화 '남산의 부장들' 시사회 및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우민호 감독을 비롯해 배우 이병헌, 이성민, 곽도원, 이희준이 참석했다.

'남산의 부장들'은 1979년, 제 2의 권력자라 불리던 중앙정보부장이 대한민국 대통령 암살 사건을 벌이기 전 40일간의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이는 52만부 이상 판매된 동명의 논픽션 베스트셀러를 원작으로 한다.

극 중 이성민은 18년간 독재정치를 펼친 박정희 전 대통령 역을 맡으며, 의상, 말투, 분장까지 놀라운 싱크로율을 보여준다. 이에 대해 그는 "기존의 영화나 드라마에서도 내가 했던 역할을 많은 선배들이 했다. 외모가 비슷한 분도 계셨다. 부담이 조금 있기는 했다"고 털어놓았다. 이어 "감독님과 상의를 해서 분장, 의상, 미술팀과 비슷하게 묘사하려고 노력했다"면서 "이 역할을 하면서 어떻게 이 세 부장들하고 '밀당'을 잘 해야 할까, 어떻게 이들의 마음을 움직이고, 요동치게 만들고, 또 때로는 품어줘야 하는지 배우들과의 변주에 신경을 쓰고 연기했다"고 전했다.

영화 '남산의 부장들'은 오는 22일 개봉 예정이다.

사진 정소희기자 ss082@joynews24.com

조이뉴스24 한가린 인턴기자 lin36@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