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 입 되려고 한다"…고민정, 총선 출마 위해 靑 대변인직 사퇴


[아이뉴스24 권준영 기자]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이 4·15 총선 출마를 위해 15일 대변인직을 사퇴했다.

고민정 대변인은 총선 출마 공직자 사퇴시한을 하루 앞둔 이날 오후 춘추관에서의 마지막 브리핑에서 "3년 동안 대통령의 입으로 활동해왔는데 이제는 저의 소신과 정치적 목표를 향해 국민의 입이 되려고 한다"고 총선 출마 이유를 밝혔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 [뉴시스]

이어 고 대변인은 "그 길에서 여러분에게 도움을 받을 일이 있을 것이고 혼날 일도 있을 것이라 생각한다"며 "무엇이 됐든 그 장에서 정정당당하게 때론 맞서고 보듬어가며 대한민국을 만들어가고 싶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때로는 날카로운 질문에 화가 나기도, 속상하기도, 언성을 높이기도 했다"며 "그만큼 부족한 점들, 정책 보완점을 여러분들 덕분에 채워나갈 수 있었다"고 했다.

그는 또 "그래서 큰 탈 없이 올 수 있었다고 자부한다"며 "이 자리를 떠나지만 남아 계신 여러 언론인이 마무리까지도 책임지시고 잘해주셨으면 좋겠다"고 당부의 말을 전했다.

끝으로 고 대변인은 "청와대 대변인이라는 말이 무색해지지 않도록 멋지게 살아나가겠다"고 당찬 포부를 드러냈다.

고 대변인 출마 지역은 아직 결정되지 않았다. 하지만 경기 고양, 서울 광진을, 경기 의정부을, 서울 서초갑 등이 그의 출마지역으로 거론된다.

고양병과 고양정은 각각 이번에 불출마를 선언한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지역구다. 또 서울 광진을은 불출마하는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지역구로, 자유한국당에서는 오세훈 전 서울시장이 뛰고 있다. 의정부을은 우리공화당 홍문종 의원 지역구지만 홍 의원은 이번에 의정부갑으로 옮겨 출마하는 방안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권준영기자 kjykjy@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