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섬, 시스템·시스템옴므 글로벌화 '박차'

2020 파리 패션위크 참가·글로벌 크리에이티브 디렉터도 도입


[아이뉴스24 이현석 기자] 한섬이 시스템·시스템옴므의 글로벌 브랜드화에 팔을 걷었다. 파리 패션위크에 3회 연속 참가와 함께 해외시장을 겨냥한 맞춤형 제품 개발 전략을 새로 도입키로 했다.

한섬은 '2020년 가을·겨울 파리 패션위크'에 캐주얼 브랜드 '시스템·시스템옴므'가 동반 참여한다고 15일 밝혔다. 이는 국내 토종 패션브랜드로는 최초의 사례다.

한섬이 시스템, 시스템옴므 글로벌화에 박차를 가한다. [사진=한섬]

파리 패션위크는 글로벌 4대 패션쇼 중 하나로, 해외 유명 패션 브랜드가 모두 참가하는 행사다. 특히 행사 기간 패션 업체들이 전세계 유명 백화점과 패션·유통 바이어들에게 다음 시즌 출시 예정 신제품을 소개하고, 미리 판매하는 글로벌 최대 규모의 '프리미엄 패션 마켓'으로 알려져 있다.

한섬은 오는 16일 파리 16구에 위치한 복합예술문화 공간인 '팔래 드 도쿄(PALAIS DE TOKYO)'에서 시스템·시스템옴므 단독 프레젠테이션을 연다. 또 오는 23일까지 프랑스 마레지구에 위치한 '톰그레이하운드 파리' 매장에서 쇼룸도 운영할 계획이다.

한섬은 시스템·시스템옴므의 글로벌 브랜드화를 위해 2020년 가을·겨울 시즌 콘셉트를 '뉴 오더'로 정했다. '뉴오더'는 1980년대 뉴웨이브 장르와 댄스를 접목한 음악으로 큰 인기를 끌었던 영국 밴드로, 한섬은 뉴오더의 시대를 앞선 새로운 시도와 다양한 연령과 계층을 아우르는 범용성 등에서 영감을 얻어 시즌 콘셉트를 정했다.

한섬이 기존에 소재와 트렌드 등을 바탕으로 브랜드 시즌 콘셉트 전략을 정하던 방식에서 벗어나 문화 콘텐츠를 접목한 것은 시스템 브랜드 론칭 30년만에 이번이 처음이다. 한섬은 이번 시즌을 시작으로 해외 뮤지션, 아티스트 등 다양한 분야에서 영감을 얻는 방식으로 시즌 콘셉트 전략을 짜겠다는 방침이다.

한섬 관계자는 "최근 패션업계에서 글로벌 럭셔리 브랜드를 중심으로 문화 콘텐츠를 활용한 시즌 콘셉트 개발 전략이 주류로 떠오르고 있다"며 "특히 이번 2020 가을·겨울 시즌에 선보이는 제품들은 뉴트로(Newtro) 패션에 고급스러움과 현대적인 디자인 요소를 가미한 것이 특징"이라고 설명했다.

이에 앞서 한섬은 시스템·시스템옴므 지난 2019년 가을·겨울 시즌에 이질적인 형식과 의류 소재 등을 조합해 역동적이고 새로운 디자인을 선보인다는 뜻을 담은 '버서스(VERSUS·대·對)' 콘셉트를, 2020년 봄·여름 시즌에는 다른 시대의 패션 디자인 상품을 믹스 매치해 새로운 스타일을 구현한 '시퀀스(SEQUENCE·시간의 중첩)'을 시즌 콘셉트를 각각 선보인 바 있다.

한섬은 또한 시스템·시스템옴므의 해외 수출용 제품 개발을 전담하는 '글로벌 크레이티브 디렉터(GCD)' 제도도 새로 도입했다. 기존까지 한섬은 제품 개발시 남녀 복종별로 각각 별도의 디자인팀을 꾸려 세부 디자인 작업을 해왔지만, 이번 '글로벌 크레이티브 디렉터(GCD)' 도입을 통해 유럽·미국·동아시아 등 주요 수출 대상국 패션시장에 최적화된 100여 종의 '시스템·시스템옴므 글로벌 에디션'을 새로 선보일 예정이다.

이와 함께 시스템·시스템옴므의 글로벌화를 위해 해외 유명 패션위크 참가도 더욱 확대할 방침이다. 또 이번 파리 패션위크에 이어 올해 예정된 뉴욕·상해 패션위크 등 글로벌 패션 행사에 적극 참여해 시스템과 시스템옴므 브랜드의 인지도 제고에 적극 나선다는 전략이다.

한섬 관계자는 "지난해 파리 및 상해 패션위크를 통해 15개국에 홀세일(wholesale·도매) 형태로 수출된 시스템·시스템옴므의 제품은 대부분 현지에서 완판되는 등 좋은 반응을 얻었다"라며 "프레젠테이션 전부터 미국·프랑스·이탈리아의 유명 백화점 패션 바이어로부터 팝업스토어 오픈 제의를 받는 등 올해도 수출 규모가 더욱 커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현석기자 tryon@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