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동發 유가 韓 수출경쟁력…소폭 상승 '긍정'·80弗 이상 '부정'

석유제품·석유화학·철강·선박 등 유가 상승시 단기 수출증대


[아이뉴스24 이영웅 기자] 최근 중동지역 정정 불안에 따라 유가가 소폭 상승 시 수출은 단기적으로 증가할 수 있다는 분석이 제기됐다.

다만, 배럴당 80달러 이상으로 급등할 경우 수출가격 경쟁력 약화와 수출이 감소할 것이라는 전망이다.

한국무역협회 국제무역통상연구원은 15일 '중동 불안이 국제유가와 수출입에 미치는 영향'에서 "국제유가가 안정적인 흐름에서 10% 상승할 경우 대(對)세계 수출은 수출단가 상승, 산유국 재정개선, 해양플랜트 수주 확대 등에 힘입어 3.2% 증가하는 것으로 추정됐다"고 밝혔다.

주요 업종별로는 석유제품, 석유화학, 철강제품, 선박, 자동차 등에서 유가 상승시 단가 상승 등에 힘입어 수출증대 효과가 예상된다. 13대 수출품목 중 10개 품목(수출비중 52.2%)에서 유가와 수출 간 정(+)의 상관관계가 유의미한 것으로 나타났다.

아울러 우리 수출에 대한 유가의 영향력은 과거에 비해 더 확대된 것으로 조사됐다. 유가영향 품목인 석유화학, 석유제품의 수출 비중이 2000년 10.9%에서 2018년 16.0%로 큰 폭으로 상승했으며, 수출시장도 금융위기 이후 중국과 산유국 등 신흥국 수출이 50% 이상으로 늘어났기 때문이다.

국제유가(두바이유)는 석유수출국기구(OPEC)의 감산, 미·중 무역협상 타결 기대감, 중동 긴장 등에 따라 1월 들어 배럴당 70달러 가까이 상승했으나 미국이 군사적 대응 대신 추가 경제제재 강화를 발표하면서 상승세가 완화됐다.

하지만 미국과 이란 간 새로운 핵협상이 다시 교착상태에 빠지고 전 세계 원유해상 수송량의 30%를 차지하는 호르무즈 해협을 둘러싸고 군사적 대치 상황까지 간다면 유가가 배럴당 80달러 이상으로 급등할 가능성도 있다.

중동발 리스크 고조로 고유가가 장기화될 경우 수출가격 경쟁력 약화 및 해외수요 둔화로 수출 감소가 우려되며 국제원자재 가격 상승 및 국내 소비여력 축소로 수입에도 부담이 가중될 전망이다. 중장기적으로 원유수입국 중심으로 기업의 에너지 비용 증가, 소비자의 비용부담 등 세계경기 둔화도 우려된다.

문병기 한국무역협회 수석연구원은 "중동 불안에 따른 실물경제 동향 및 수출기업 애로사항을 발굴하고 대응전략을 마련할 필요가 있다"며 "중동의 지정학적 리스크 고조와 국제유가 급등시 채산성 악화와 수출가격 경쟁력 약화가 예상되므로 원유 수입선 다변화, 에너지 신산업 육성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영웅기자 hero@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