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봇공학자 데니스홍 교수 "7살 때 '스타워즈' 보고 로봇에 빠졌다"


[아이뉴스24 정상호 기자] ‘로봇 계의 다빈치’로 불리는 세계적인 로봇공학자 데니스홍 교수가 로봇공학자로서의 길을 걷게 된 일화를 전한다. 데니스홍 교수는 7살 때 영화 ‘스타워즈’를 본 후 로봇에 푹 빠져들었다고 한다.

15일 방송되는 JTBC ‘차이나는 클라스-질문 있습니다’에는 데니스홍 교수가 출연해 ‘로봇, 상상하면 현실이 된다’를 주제로 문답을 나눈다.

'차이나는 클라스' 데니스 홍 교수 [JTBC]

이날 데니스홍 교수는 온갖 추측이 난무하는 가운데 역대급 텐션(?)을 자랑하며 등장했다. 인간을 이롭게 하기 위해 로봇을 만든다는 진정한 ‘로봇 덕후’ 데니스 홍 교수는 미국 최초 휴머노이드 로봇 ‘찰리’부터 세계 최초 시각장애인용 차 ‘데이비드’까지, 흥미진진한 로봇 이야기를 펼쳐낸다.

로봇공학과 메커니즘 연구소 ‘로멜라(RoMeLa)’ 소장인 데니스홍 교수는 미국의 과학기술 매거진 '파퓰러사이언스(Popular Science)'의 ‘과학을 뒤흔든 젊은 천재 10인’에 선정된 바 있다.

'차이나는 클라스' 서유리 [JTBC]

한편 최근 진행된 ‘차이나는 클라스’ 녹화에서는 결석한 남보라 대신 서유리가 망토, 광선검을 들고 등장했다. 스타워즈 캐릭터 다스베이더 분장을 한 서유리는 “오늘의 강연자가 특별히 영화 ‘스타워즈’와 관련 있다”라며 힌트를 전하기도 했다.

JTBC ‘차이나는 클라스-질문 있습니다’는 15일(수) 밤 9시 30분에 방송된다.

정상호기자 uma82@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