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이TV]'지푸라기라도' 전도연X정우성, '찐 신스틸러들의 첫 연기 호흡'


[조이뉴스24 한가린 인턴 기자]영화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감독 김용훈)'의 제작보고회가 13일 오전 서울시 성동구 메가박스 성수에서 열렸다. 이날 현장에는 김용훈 감독, 배우 전도연, 정우성, 윤여정, 신현빈, 정가람이 참석했다.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은 인생 마지막 기회인 돈 가방을 차지하기 위해 최악의 한탕을 계획하는 평범한 인간들의 범죄극이다. 소네 케이스케가 집필한 동명의 원작을 바탕으로 완성된 영화이며, 대한민국 대표 연기파 배우들이 참여해 더욱 기대되는 작품이다.

배우 전도연과 정우성은 이 작품에서 데뷔이래 첫 호흡을 맞춰 화제를 모았다. 전도연은 "현장에서 알았다. 우리가 첫 호흡을 맞췄다는 걸. 어쩐지 어색하고 부끄럽더라. 적응하느라 시간이 걸렸다. 적응하고 나니 끝이 났다. 너무 아쉬웠다. 정우성과 좀 더 오래 연기하고 싶다는 생각을 했다."고 말했다.

이어 정우성은 "전도연과 함께하고 싶어서 이 작품을 선택했다. 진심이다. 많은 분이 전도연과 내가 그동안 작품을 함께 했을 거라 생각하겠지만, 사실 한 번도 함께하지 못했다. 함께 호흡하고 싶었는데 이번 기회에 호흡을 맞추게 됐다. 짧지만 재미있는 작품이었다."고 답했다.

한편,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은 오는 2월 12일 개봉한다.

사진 정소희기자 ss082@joynews24.com

조이뉴스24 한가린 인턴기자 lin36@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