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동부지검-게임위, 불법 사설서버 운영자 8명 검거

'리니지' 사설서버 운영으로 55억원대 부당이익 취해


[아이뉴스24 문영수 기자] 55억원의 부당이득을 취한 불법 사설 서버 운영자 일당이 검거됐다.

서울동부지방검찰청(지검장 고기영, 이하 동부지검 )과 게임물관리위원회(위원장 이재홍, 이하 게임위)는 지난 2018년 9월부터 약 1년간 합동으로 기획 수사를 진행해 '리니지' 사설 서버 홍보 사이트 운영자 H씨 등 5명과 사설 서버 운영자 P씨 등 3명을 게임산업진흥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검거했다고 13일 발표했다.

국내 대형 홍보 사이트 3곳 중 2곳의 운영자 H씨 등 5명은 검거가 완료된 상태이며 나머지 한 곳의 운영자는 현재 국외에 있어 기소 중지 상태다. 이들은 사설서버 운영자들로부터 광고료를 받아 홍보 사이트를 지속적으로 운영했으며 홈페이지 내 사설 서버 광고료는 건당 최소 8만원에서 최대 75만원으로 확인됐다.

이들은 이용자 간 사설 서버 이용 후기 게시판, 채팅방 등을 만들어 커뮤니티를 활성화하고 새로운 사설 서버 오픈 일자를 홍보하는 등의 수법으로 이용자들을 끌어들였다. 또한 사설 서버 프로그램 구매 등 서버 개발자와 운영자 간의 중개 역할을 했으며 사이트 세 곳의 누적 총방문자 수는 최대 1천800만명으로 추정된다.

아울러 조사 과정에서 엔씨소프트에서 서비스하는 리니지의 프로그램을 변조해 11개 사설서버를 운영한 P씨 등 3명을 추가적으로 검거했다. 이들은 게임물 프로그램을 개·변조해 등급분류 받은 내용과 다른 게임물을 제공했으며 별도 인증 절차 없이 게임 이용이 가능하도록 해 청소년 보호 조치를 무력화한 게임물을 제공했다. 이번 수사 과정에서 드러난 총 범죄 수익은 약 55억 원으로 추정된다.

이재홍 게임위원장은 "이번 공조 수사를 통해 국내 대형 사설 서버 홍보사이트와 일부 사설 서버 운영자를 검거했으나 유사한 사이트가 지속적으로 생겨나고 있으며 앞으로도 건전한 사이버 환경 조성을 위해 수사기관과 지속적인 업무 공조와 철저한 사후관리를 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문영수기자 mj@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