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예술가 플랫폼 `모람` 예술가들의 날개 역할 자청


[아이뉴스24 김세희 기자] 우리나라 미술시장에 혹한기가 지속되고 있다. 2019년 미술실태조사에 의하면 예술경영지원센터는 2018년 기준 국내 미술시장 규모가 전년 4942억 3600만원에 비해 9.1%가 감소된 4482억 2290만원으로 감소했다고 밝혔다.

모람의 김종언 대표는 “이는 우리나라 사회에서 미술의 영향력이 점점 줄어들고 있다는 지표이며, 아직까지도 일상 생활 속 깊게 친숙하지 않은 것이 미술이다. 이에 따라 시장이 줄어들고 있고 미술로서 생계유지를 이어나가고 있는 사회 초년생, 신진 작가들이 힘든 것이 사실이다.”고 말했다.

청년 작가 단체를 이끌고 있는 메이크라이프의 박동주 단체장은 “우리는 단편적으로 미술시장의 혹한기라고 외부적인 홍보로 개선을 할 것이 아니다. 현재의 미술시장으로서 개편이 불가능하다면, 새로운 가치를 찾아서 현 시대의 흐름에 맞는 방향으로 미술시장도 발전해야 된다. 그렇지 않으면 미술시장은 지속적인 혹한기를 맞이할 수 밖에 없다.” 며 예술 시장의 개선 방향을 이야기했다. 한편 예술에 가치를 더하다의 타이틀을 가진 작가 플랫폼 모람은 미술을 하는 사회 초년생, 신진작가 뿐 아니라 모든 일상 예술가로서 활동하는 디자이너, 콘텐츠, 글쓰기, 공예 등 다양한 예술가들이 본인만의 재능을 펼칠 수 있도록 광주에서 부터 시작점을 알리고 날개 역할을 자청하며 도와주는 서비스를 개설했다. 모람의 핵심 가치는 작가와 작가간의 소통, 작가와 고객과의 연결을 통하여 온전한 예술가로서 활동할 수 있도록 하는 가치이다.

최근 작가들의 재능을 펼치기 위한 행사와 공간들의 장소를 해결하기 위하여 갤러리 카페 등 3곳과 MOU를 맺어, 같이 상생할 수 있는 방안을 마련했다.

김세희기자 ksh1004@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