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크라이나 국적 보잉737 여객기, 이란 테헤란서 추락…"기체 결함 추정"


[아이뉴스24 권준영 기자] 우크라이나 국적의 보잉737 여객기가 8일(현지시간) 이란 수도 테헤란 공항 부근에서 추락한 것으로 알려졌다.

8일(현지시간) 로이터와 AP통신은 이란 현지 당국 발표를 인용해 테헤란 이맘호메이니 국제공항을 이륙한 우크라이나항공 소속 보잉 737 여객기가 추락했다고 보도했다.

[뉴시스]

180명이 탑승한 것으로 알려진 이 항공기는 현지 아침 시간에 이륙한 직후 테헤란 외곽 남서쪽 지역에 추락했다. 조사팀이 추락 현장에서 사고 원인을 조사 중이며 인명피해와 관련한 공식 발표는 아직 나오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이란 현지 언론들은 우크라이나 항공기가 이맘 호메이니 국제공항을 이륙한 직후 추락했다고 보도했다. 현지 매체들은 해당 항공기가 기체 결함으로 추락한 것으로 추정했다.

권준영기자 kjykjy@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