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아시아 미세먼지 감시할 천리안위성 2B호 2월 19일 발사

5일 항우연에서 출발, 남미 기아나 우주센터로 이송 개시


[아이뉴스24 최상국 기자] 동아시아 지역의 대기 및 환경 감시를 수행할 천리안위성 2B호가 5일 한국항공우주연구원을 출발해 발사장인 남미 프랑스령 기아나 우주센터로의 이동을 시작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환경부, 해양수산부는 3.4톤급 정지궤도복합위성 '천리안 2B호’의 이송을 5일 시작했다고 밝혔다.

세계 최초의 정지궤도 환경감시 위성이 될 천리안위성 2B호는 항공우주연구원(항우연)이 특별 제작한 무진동 항온항습 위성용 컨테이너에 실려, 인천공항을 통해 기아나Guiana) 쿠루(Kourou)에 소재한 기아나 우주센터로 이동할 계획이다.

이후 발사일 전까지 상태 점검, 연료주입, 발사체 결합 등 발사 준비 과정을 거쳐, 2월 19일 오전 7시 14분경 (현지기준 2월 18일 19시 14분경) 아리안스페이스 사의 아리안(Ariane)-5 발사체로 발사된다.

발사 후에는 약 한 달 간 궤도전이 과정을 거쳐 고도 3만6천km의 정지궤도(적도 상공, 동경 128.2°)에 안착하며, 수개월 간 초기운영 과정을 거쳐서 미세먼지 등 대기환경 정보는 2021년부터, 적조·녹조 등 해양환경 정보는 올해 10월부터 제공할 예정이다.

발사장 이송을 위해 컨테이너로 옮겨지는 천리안위성 2B호 [한국항공우주연구원]

천리안위성 2B호는 2018년 12월에 발사한 기상관측용 천리안위성 2A호의 쌍둥이 위성으로, 정지궤도 위성으로는 세계 최초로 대기환경 관측 장비를 탑재해 한반도 및 동아시아의 미세먼지 발생과 이동을 상시 관측할 수 있게 된다.

지금까지 대기환경에 대한 위성 감시는 관측 기술의 한계로 저궤도 위성으로만 제한적으로 이루어져 왔으며 고정된 위치에서 특정지역을 상시 관측하지는 못했다. 이에 따라 미국(TEMPO, 2022년 이후 발사)과 유럽(Sentinel-4, 2023년 이후 발사)도 정지궤도 환경관측 위성을 발사할 예정이다.

천리안 2B호에 탑재된 환경관측장비 GEMS(Geostationary Environment Monitoring Spectrometer)는 대기 중에 존재하는 미세먼지와 미세먼지를 유발하는 물질(이산화질소, 이산화황, 포름알데히드 등), 기후변화 유발물질(오존, 에어로졸) 등 20여 가지 대기오염물질을 관측할 수 있는 초정밀 광학관측 장비다. 환경부가 1천228억원을 들여 미국 BATC(볼 에어로스페이스)社와 공동 개발했다.

동쪽으로는 일본에서부터 서쪽 인도네시아 북부와 몽골 남부까지 관측범위에 포함돼 동아시아 지역 13개 국가에 각 지역별 대기환경 정보를 제공하며, 특히 한반도 및 동아시아 지역에서 발생·이동하는 미세먼지 등 대기오염물질을 상시 관측하고, 지역 외 유입 영향을 분석함으로써 국제 대기환경 분쟁에 대비한 기초자료를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임무수행 중인 천리안위성 2B호 이미지 [한국항공우주연구원]

천리안위성 2B호는 또한 천리안위성 1호보다 대폭 성능이 향상된 해양관측 장비도 장착하고 있다.

탑재된 해양관측장비 GOCI-II (Geostationary Ocean Color Imager-II)는 우리나라 전 해역에서 적조, 부유조류, 해무, 해빙 등 26종에 달하는 정보를 실시간 관측할 수 있는 장비다. 해양수산부가 1천21억원을 들여 프랑스 에어버스社와 함께 개발한 해양탑재체는 다양한 해양관측 자료를 바탕으로 해양환경 보호, 수산자원 관리, 해양안전, 해양방위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용될 것으로 기대된다.

천리안위성 2B호는 한국항공우주연구원을 주관기관으로 과기정통부, 환경부, 해양수산부가 참여한 환경감시용 정지궤도 위성이다. 2011년 7월부터 올해까지 총 3천867억원이 투입됐으며 위성 시스템과 본체는 항공우주연구원이 개발하고, 탑재체는 각 부처가 해외업체를 통해 개발했다. 운용수명은 10년이다.

최원호 과기정통부 거대공공연구정책관은 “선제적인 투자로 세계 최초 정지궤도 미세먼지 관측위성을 개발해 효과적인 미세먼지 대응에 기여할 수 있게 됐다”면서, “앞으로도 선도적인 우주 개발을 통해 국민에게 필요한 공공서비스를 적기에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최상국기자 skchoi@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