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영 "늘 생각하는 거지만 훅! 가는 거 남의 일 아냐"


[아이뉴스24 권준영 기자] 공지영 작가가 자신의 SNS에서 다소 의미심장한 글을 남겨 관심이 쏠리고 있다.

3일 공지영 작가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가끔 우정은 새롭다. 나 같은 사람의 경우는 나에게 물리적으로 잘해주는 것보다 각자의 자리에서 성장해 가는 것을 바라보는 것이 몹시 기쁘다"고 시작하는 장문의 글과 함께 한 SNS 유저의 글을 공유했다.

[공지영 작가 페이스북]

해당 글에는 "심리학자들의 연구에 따르면 오히려 자신은 소망적 사고에서 자유롭다고 생각하는 지식인들이 더 자기기만에 빠지기 쉽다고 한다. 자신은 오류를 저지르지 않는다는 확신 가운데 있는 것 자체가 가장 큰 오류이기 때문이다"라는 내용이 담겼다.

또 "바로 엊그제 새해 첫날, 사람에 대한 악성 비판에 주의하자 다짐했음에도, 한동안 그 안목과 소신, 용기를 존중했던 어느 미학자의 실망스러운 변화에 여러가지 아쉬운 생각이 든다. 어떤 계기, 어떤 욕망, 어떤 자기기만이 개입된 걸까. 이지매 수준으로 일어나고 있는 냉소와 비난에 적극 동참하기엔 토론을 제대로 본 것도 아니고 '팩트와 판타지'를 구분할 만큼 이슈에 대해 제대로 알고 있는 게 없어 조심스럽지만 이래저래 씁쓸하다"는 내용도 있다.

공 작가는 이 글을 공유한 이유에 대해 "한 미학자의 비참한 민낯으로 촉발된 이 젊은 친구의 사유는 결국에 내 문제로 귀결되어 일단 공유해본다"며 "나 역시 요즘 약간 편해져서, 예전처럼 무참히 내적 평화가 짓밟히지는 않아서, 이런 종류의 위선과 교만에 얼마간 물든 게 아닌가 내 자신에게 경계경보를 보내는 중이었기에 이 글은 더욱 귀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그는 "훅! 가는 거 결코 남의 일이 아니다. 늘 생각하는 거지만 앞으로 가려고, 위로 오르려고, 성장하려고 무지 애쓰지 않으면 우리는 이미 무거운 나이와 함께 한없이 추락하고, 추락하는 것은 날개가 없다"고 덧붙였다.

한편, 조국 전 법무부 장관에 대한 강한 지지의 뜻을 그간 여러 차례 밝혀온 공지영 작가는 지난 7일, 동료 문인들과 함께한 '조국 지지, 검찰 개혁' 성명 이후에도 흔들리지 않겠다는 의지를 나타내기도 했다.

권준영기자 kjykjy@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