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년사] 강태선 블랙야크 회장 "지속 가능 경쟁력 높일 것"

습관·고정관념 탈피한 '행동 양식' 변화 강조…"사회적 책임 다할 것"


[아이뉴스24 이현석 기자] 블랙야크가 습관·고정관념을 탈피한 행동 양식을 체득하고 사회적 책임을 다하는 것을 통해 지속 가능한 경쟁력을 높이는 것을 2020년 경영 방침으로 삼았다.

강태선 블랙야크 대표는 2일 오전 서울 서초구 양재동에 위치한 블랙야크 사옥에서 열린 시무식에서 불확실한 환경에서도 각자의 자리에서 최선을 다해준 임직원들의 노력을 격려함과 함께, 기업의 경쟁력을 높일 수 있는 사회적 가치 창출을 주문했다.

강태선 블랙야크 회장이 사회적 가치 창출을 통한 지속 가능 경영의 의지를 밝혔다. [사진=블랙야크]

강 회장은 특히 아웃도어의 본질과 분리할 수 없는 자연과의 공존을 핵심 과제로 삼은 만큼 앞으로도 사회적 가치를 창출하는 블랙야크의 지속 가능한 행보에 전 임직원이 함께 힘을 보태 줄 것을 당부했다.

실제 블랙야크는 사회적 가치 실현을 위해 13만명의 블랙야크 알파인 클럽(BAC) 회원들과 8년째 '클린 마운틴 365'를 펼치고 있으며 최근에는 히말라야까지 확장했다. 또 4년 전부터는 사막화와 대기 오염의 심각성을 알리고 관심과 동참을 이끌어 내고자 '쿠부치 사막 생태원 조성 프로젝트'를 펼치며 블랙야크 그린 존을 만드는 등 자연에서 얻은 가치를 다시 자연으로 되돌리는 활동도 진행 중이다.

강 회장은 "그 동안 기업의 사회적 책임이 비즈니스보다 우선이 될 수 없었고, 기업 본연의 목적이 이익 추구라고 배워왔지만 이는 이제 더 이상 기업의 지속 가능성을 보장할 수 없다"며 "기존의 습관과 고정관념을 탈피한 '행동 방식'으로 다른 이들이 가보지 못한 길, 경험하지 못한 길을 만든다면 블랙야크의 지속 가능한 경쟁력을 높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블랙야크는 지난 1일 임직원과 가족들, 블랙야크 알파인 클럽 셰르파 등 약 80여명과 함께 강원도 고성군 성인대에 올라 새해 첫 해돋이를 보고 새 출발을 다짐하며, 대한민국의 산악인들 및 임직원들의 안전한 산행과 행복, 건강을 기원했다.

이현석기자 tryon@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