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중길 오른 文대통령, 예산부수법안·민생법안 처리 당부


與 대표와 환담…이해찬 "연말까지 처리하기 위해 노력"

[아이뉴스24 윤채나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제8차 한·일·중 정상회의 참석차 방중길에 오르기 전 예산부수법안과 민생법안 처리를 거듭 당부했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23일 오전 중국으로 출발하기 전 경기 성남 서울공항에서 자신을 마중나온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김성환 대표 비서실장,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 등과 함께 환담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23일 제8차 한·일·중 정상회의 참석차 방중했다. [뉴시스]

이 자리에서 문 대통령은 예산부수법안, 비상입법사항 등 민생법안 처리를 당부했고 이 대표는 "연말까지 처리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답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베이징에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정상회담한 뒤 청두로 이동, 리커창 중국 총리와 회담 및 만찬을 갖는다.

24일에는 제8차 한·일·중 정상회의에 참석하고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정상회담을 갖는다. 한일 정상회담에서는 일본의 수출 규제 조치와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 종료 결정 등 굵직한 현안이 논의될 예정이어서 관심이 쏠린다.

윤채나기자 come2ms@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