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세계경영연구회, 글로벌YBM 총동문회 창립대회 개최


13~15일 베트남 하노이 국립컨벤션센터에서 창립대회 및 포럼

[아이뉴스24 김세희 기자] 사단법인 대우세계경영연구회 (회장 장병주)는 글로벌 청년사업가양성과정(Global Young Business Manager: GYBM)을 수료한 연수생들의 총동문회가 최근 결성되어 창립대회를 오는 13~15일 베트남 하노이 소재 국립컨벤션센터에서 개최한다고 9일 밝혔다.

GYBM 총동문회가 주관하고 대우세계경영연구회에서 후원하는 이번 행사에는 베트남, 미얀마, 인도네시아, 태국 등 동남아 4개국 현지 기업에서 근무 중인 GYBM 수료 연수생 중 참석 가능한 300여명을 비롯해 현지 취업 기업 대표 및 관계자, 베트남 학교 및 교육기관 관계자, 주베트남 한국대사관, 코참, 한인회 인사 및 대우세계경영연구회 관계자 등 총 500여명이 참석할 예정이다.

이번 행사는 2박3일에 걸쳐 특강 및 포럼(최병일 이화여대 국제대학원 교수: “미중 무역분쟁과 New Normal”; 주경철 서울대 서양사학과 교수: “바다와 역사”; 오석영 연세대 교육학과 교수: “동남아 취업과 적응, 그리고 성장의 Big Picture”), 총회 및 동문회 결성 그리고 동문의 밤 행사 및 축하공연 등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한편 지난 2011년부터 시행중인 GYBM 사업은 첫해 베트남 1기 40명을 선발한 이래 현재 베트남, 미얀마, 인도네시아 및 태국에서 활발히 진행되고 있으며 올해까지 수료한 1,000여명 연수생 전원이 현지 기업에 취업하고 있다. 국내외 연수기간 중 소요되는 비용(교육비, 숙식비, 항공료 등)은 전액 무상으로 지원되며, 그 비용은 대우세계경영연구회 회원들의 회비와 기부금, 고용노동부 산하 한국산업인력공단의 지원금 등으로 충당된다.

“GYBM 수료 연수생들은 1년여간의 국내 및 동남아 현지 합숙 연수로 맺어진 돈독한 선후배 사이이며 평소 SNS활동, 세미나, 스포츠 및 현지 봉사 활동 등을 통해 친밀하게 교류 중이다. 특히, 상대국 출장이나 시장조사 등 비즈니스 활동에 서로가 도움을 주고 받고 있어 각자 회사의 업무 수행에 큰 시너지 효과를 보고 있다”고 대우세계경영연구회 관계자는 밝혔다.

(사)대우세계경영연구회는 2009년 전직 대우그룹 임직원들이 설립한 비영리단체로 정회원은 4700여명이며 해외에 37개의 지회를 두고 있다. 주요 사업은 글로벌 YBM(Young Business Manager, 청년사업가) 양성, 중소기업 지원 사업, 학술세미나 및 세계경영아카데미 운영 등의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2019년도 동남아 4개국 현지 연수 수료식 모습[출처=대우세계경영연구회]

김세희기자 ksh1004@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