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체험기]'내 생애 첫 평양친구' AI 리소원에 남쪽말 물으니 …

솔트룩스 AI 앱, 南北 다른 표현 바로 답…심층질문은 어려워 해


[아이뉴스24 최은정 기자] "'직승비행기'와 동일한 뜻을 가진 남쪽말은 무엇인가요?"

"'헬리콥터', 정답입니다."

솔트룩스가 인공지능(AI) 기술을 활용해 제작한 애플리케이션 '내 생애 첫 평양친구'에서 가상 캐릭터 리소원과 나눈 대화다.

내 생애 첫 평양친구는 솔트룩스, 서울시와 통일부가 북한과 관련된 다양한 정보를 습득하고, 남북한 언어 및 생활상, 문화적 차이를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돕기 위해 선보인 앱이다. 일반인에게는 지난달 26일부터 두 달간 서울시청 특별체험부스를 통해 공개되고 있다.

제작시 실제 평양 출신 북한주민을 섭외해 평양 말투와 억양을 자연스럽게 구현한다는 게 특징. 솔트룩스 AI 스위트(Suite)가 제공하는 음성합성 엔진으로 단시간 안에 목소리를 학습시킬 수 있었다.

이 기술로 리소원 평양 관광 안내원, 림한길 김책공과대학생, 김평린 평양소학교 5학년 등 총 세 명의 가상 캐릭터 목소리가 탄생했다.

또 가상 캐릭터의 답변 내용은 통일부에서 제공한 자료와 북한정보포털 정보 등을 바탕으로 솔트룩스가 1차적으로 학습시킨 내용이다. 북한학 연구 교수진의 검수도 거쳤다.

(왼쪽부터) 리소원 평양 관광 안내원, 림한길 김책공과대학생, 김평린 평양소학교 5학년 세 명의 가상 캐릭터가 말하고 있는 모습.

더불어 이 앱에는 지난해 솔트룩스가 개발한 AI 서비스 에바(EVA)가 탑재돼 있다. 에바는 실제 사람과 소통한 데이터를 기반으로 학습해 더 많은 답변을 만들어내는 '성장형' AI다. 특정인의 성향·인격 등을 학습해 맞춤형 대화를 할 수 있다는 게 장점.

가장 기대했던 부분이지만 해당 부분에서 한계점이 보이기도 했다. 캐릭터의 첫 답변에 대해 한 단계 더 들어간 질문을 하면 "알 수 없다"는 답변이 돌아왔다.

가령 캐릭터 리소원은 북한에서 가장 인기있는 영화가 무엇이냐는 질문에 "2007년 칸 국제영화제에 출품된 한 녀학생의 일기, 2002년 컴퓨터 영상처리기술로 제작된 살아있는 령혼들이라는 영화가 유명합니다"라고 말했다.

이에 "한 녀학생의 일기를 감독한 사람은 누구입니까?"라고 이어서 묻자 "정말 좋은 질문인데 죄송해요..."라고 답했다.

특정 브랜드명에 대한 학습도 지속돼야 할 것으로 보인다.

솔트룩스 관계자는 "현재 서울시청 부스에서 모인 질문 등 데이터는 자사 서버 데이터베이스(DB)에 쌓이고 있다"면서도 "평양친구는 이미 일반인에게 공개된 상태여서 추후 업데이트 버전을 출시할 지는 미정"이라고 말했다.

최은정기자 ejc@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