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투씨엠, '스마트스탬프' 유럽 2개 업체와 계약 체결

프랑스 아델리아와 포르투갈 크리텍과 공급 계약


[아이뉴스24 김다운 기자] 원투씨엠은 지난 2일 프랑스 디지털 로열티 마케팅 전문기업인 아델리아(ADELYA)와 포르투갈 디지털 마케팅기업 크리텍(CRITEC)과 연이어 스마트 스탬프 플랫폼 공급 계약을 체결했다고 3일 밝혔다.

원투씨엠은 이른바 '스마트폰에 찍는 스탬프' 라는 개념의 O2O(온오프라인 연결), 핀테크 원천기술을 기반으로 사업을 추진하는 기업으로 2013년 창업 이후 현재 23개국에 자사의 서비스 플랫폼을 공급했다.

원투씨엠의 에코스탬프 [사진=원투씨엠]

프랑스 아델리아는 18년간 프랑스 시장에서 다양한 로열티 서비스 사업을 전개한 업체다. 이번 계약을 통해 원투씨엠의 스마트 스템프 플랫폼과 아델리아의 로열티 마케팅 플랫폼을 통합하여 프랑스 및 유럽연합(EU) 시장을 대상으로 2020년부터 본격적인 서비스를 추진할 것이라는 계획이다.

포르투갈의 디지털 마케팅 전문기업인 크리텍은 오프라인 이벤트 마케팅에 원투씨엠의 스마트 스템프 플랫폼을 활용하여 다양한 이벤트, 마케팅 및 데이터를 통한 그 성과 측정 등에 이를 활용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원투씨엠의 이혜린 유럽담당 사업 매니저는 "원투씨엠은 유럽 시장 본격 진출을 위하여 유럽 개인정보 보호법(GDPR)을 면밀히 분석하고 프랑크푸르트의 클라우드 노드에 유럽 기준에 맞춘 플랫폼 인프라를 준비해 왔다"고 밝혔다.

또한 이번 계약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산하 기술 스타트업의 해외 진출을 지원하는 기관인 본투글로벌센터에서 추진한 유럽 3개국 글로벌로드쇼를 계기로 맺어진 성과라고 전했다.

김다운기자 kdw@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