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은행, 서울시와 여성안심택배 서비스 업무 협약

신한은행 5개 무인점포에서 서비스 개시


[아이뉴스24 김다운 기자] 신한은행은 서울시와 '여성안심택배 서비스 활성화를 위한 신규 택배함 설치 및 운영 지원'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3일 밝혔다.

서울시가 2013년 전국 최초로 도입한 '여성안심택배'는 낯선 사람을 대면하지 않고 무인 보관함을 통해 택배를 받고 보낼 수 있는 서비스로, 6년간 총 218만명이 이용할 정도로 사랑 받고 있는 서울시 정책서비스다.

신한은행 조경선 부행장(앞줄 왼쪽에서 네번째)과 서울시 문미란 여성가족정책실장(세번째) 등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신한은행]

이번 협약으로 신한은행은 1인가구 밀집지역 또는 대학가에 위치한 5개 무인점포(▲(구)봉천서 ▲신림대학동 ▲명지대 ▲숭실대역 ▲외대역)에 여성안심택배함을 설치해 운영을 시작한다.

신한은행은 택배함 설치 장소를 제공함은 물론, 무인점포 내 CCTV를 이용한 보안 관리 지원으로 이용자들이 보다 안심하고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했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여성 고객을 위한 상품 출시와 레이디 클럽 운영 등 다양한 노력을 지속적으로 기울이고 있다"며 "서울시금고 은행으로서 시민들의 복지를 위한 추가적인 역할을 계속 찾아가겠다"고 말했다.

김다운기자 kdw@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