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호산업, 분양시장 '흥행가도'…경자년에도 완판 기대감↑

내년 '대구 배나무골 재개발'외 다수의 주택 분양 준비중


[아이뉴스24 김서온 기자] 금호산업이 신규 아파트 분양에서 잇따라 성공을 거두고 있다.

3일 금호산업은 자사의 아파트 브랜드 '어울림'과 주상복합 브랜드 '리첸시아'의 브랜드 가치를 강화해 향후 분양 성공에 대한 기대감을 높이겠다는 각오를 밝혔다.

금호산업은 지난달 분양한 DMC금호리첸시아, 힐스테이트 어울림 효자, 무등산 자이&어울림 등 3곳의 분양 단지에서 모두 100대 1 이상의 높은 최고 경쟁률을 보였다.

서울 서대문 가재울 뉴타운에 위치한 'DMC 금호 리첸시아'는 가재울뉴타운 역대 최고경쟁률로 1순위 청약을 마감했다. 1순위 당해 지역 청약을 진행한 결과 154(특별공급제외)가구 모집에 1만1천293명이 청약을 접수하면서 평균 73.33대 1, 최고 127.6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사진=금호산업]

'DMC금호리첸시아'에 앞서 분양한 나머지 두 곳의 분양 실적도 우수하다.

광주광역시에서 분양한 '무등산자이&어울림' 은 지난 2007년 인터넷 청약 접수가 의무화된 이후 4만6천524개의 청약통장이 몰리며 광주지역 역대 최다 기록을 갈아치웠다.

청약 접수 결과 1천10가구(특별공급 제외) 모집에 4만6천524건이 몰리면서 평균 46.06대 1, 최고 294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모두 15개 주택형이 모두 해당지역에서 모집 가구 수를 채웠다.

'힐스테이트 어울림 효자'는 728가구(특별공급제외)모집에 1만2천939건이 청약 접수하면서 평균 17.77대 1, 최고 202.9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금호산업은 서울은 물론 전국 곳곳에서 '어울림'과 '리첸시아'의 분양을 연이어 성공하면서 금호산업의 '실적개선'과 '브랜드 가치 제고'라는 두 마리 토끼를 다 잡는 성과를 보이고 있다.

금호산업은 주택사업의 선전에 힘입어 매출과 영업이익 역시 큰 폭으로 개선됐다.

수주잔고는 6조2천억 원으로 지난 2014년 3조3천613억원을 기록한 후 5년 연속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이는 올해 예상 매출액이 1조6천억원 수준임을 고려하면 약 4년치 일감을 확보한 셈이다.

주택사업의 올해 추정 누적 신규수주는 1조3천500억원으로 지난해와 비교해 80% 급증했다. 주택개발 사업·도시정비 사업의 수주 호조와 민간합동 개발 사업의 연이은 수주 성공에 기인한 성과로 분석된다.

한편, 금호산업은 오는 2020년 경자년(庚子年)에도 대구 배나무골 재개발(433세대) 외 다수의 주택 분양을 준비 중이며, 서울 북부 도봉2구역의 정비사업도 추진 할 예정이다. 올해 성공적인 분양실적을 토대로 높아진 브랜드 인지도를 통해 향후 분양·추진 사업에서 좋은 성과에 대한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김서온기자 summer@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