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스디생명공학 의혹] 박설웅 대표, 회삿돈으로 '가족회사' 부양

자회사 애니코스, 오너일가에 넘긴 후 거액 지원…편법증여?


[아이뉴스24 장효원 기자] ‘바다제비집 마스크팩’으로 유명한 에스디생명공학의 박설웅 대표가 편법 증여 논란에 휩싸였다. 박 대표의 아내와 아들이 소유한 회사에 거액의 대여금과 매출을 밀어준 정황이 포착됐다.

2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에 따르면 에스디생명공학은 지난 2017년 10월 포장지 생산회사 ‘애니코스’를 인수했다. 10억원 유상증자를 통해 지분 83.3%(20만주)를 취득했다. 주당 취득가격은 액면가인 5천원이다.

에스디생명공학은 마스크팩 포장지의 품질 향상을 위해 애니코스를 인수했다고 밝혔다.

박설웅 에스디생명공학 대표이사. [사진=에스디생명공학]

◆아내·아들 소유 법인에 자회사 매각

애니코스는 화장품, 식품, 의약품 등의 포장재를 생산하는 기업으로 2017년 4월 자본금 2억원에 설립됐다. 현재 애니코스의 대표이사인 송태열 씨와 박설웅 에스디생명공학 대표의 아내가 시작부터 함께 이사로 근무했다.

에스디생명공학은 약 5개월 후인 지난해 3월 애니코스의 지분 5%만 남기고 78.3%를 매각했다. 매각가는 인수가와 동일한 주당 5천원, 총 9억4천만원이었다. 매각 상대방은 ‘주식회사 소예’와 송태열 씨로 각각 애니코스의 지분 53.3%, 25.0%를 보유하게 됐다.

애니코스의 최대주주가 된 소예는 애니코스보다 한달 앞선 2017년 3월 설립된 회사로, 박설웅 대표의 아내와 아들이 40%씩 지분을 보유한 회사다. 대표이사는 박 대표의 아내다. 박 대표의 아들은 현재 에스디생명공학에서 근무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에스디생명공학의 자회사였던 애니코스는 지난해 3월 매각을 기점으로 에스디생명공학의 연결 재무제표에서 제외됐다. 에스디생명공학은 5% 지분을 보유한 단순 투자자가 됐다. 표면적으로 회사끼리는 실적 측면에서 큰 연결고리가 없어진 셈이다.

◆대여금 117억·매입 36억…성장 과실은 ‘가족’에게

그럼에도 에스디생명공학은 지난 3분기 말까지 약 117억원을 애니코스에 대여해 줬다. 2017년 12억원, 작년 84억5천만원, 올해는 3분기까지 21억원을 빌려줬다. 지난해 기준으로 보면 전체 영업이익 103억원의 82%에 달하는 자금을 대여해 준 셈이다.

이 대여금으로 애니코스는 영업을 할 수 있었다. 2018년 에스디생명공학이 소예에게 지분을 팔 당시 애니코스는 아무 자산이 없어 금융기관에서도 대출받기 힘든 상황이었다. 애니코스는 에스디생명공학의 대여금을 이용해 지난해 말 공장을 세우고 본격적으로 생산활동을 시작했다.

애니코스 관계자에 따르면 올 3분기 말까지 애니코스는 70억~80억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이 중 30% 가량은 에스디생명공학에서 나오는 매출이다. 에스디생명공학은 애니코스가 설립된 후 애니코스로부터 총 36억7천만원 어치를 매입했다.

시장에서는 박설웅 대표가 자회사였던 애니코스를 가족회사에 넘긴 후 대여금과 매출을 지원한 사실에 주목하고 있다. 에스디생명공학이 애니코스 지분을 계속 보유하고 있었다면 주주들이 공유할 수 있었던 과실을 박 대표 가족들이 챙겼다는 지적이다.

이에 대해 에스디생명공학 측은 “애니코스에 대규모 자금을 투자할 경우 주주가치가 훼손될 수 있어 이 같은 방식을 취했다”며 “지난 11월15일 애니코스가 대여금을 전액 상환했다”고 해명했다.

한편 에스디생명공학은 올 3분기 말 연결 기준 누적 매출 1천119억원, 영업이익 14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각각 4.9%, 86.0% 감소한 실적을 기록했다. 순손실은 22억원을 기록, 지난해 같은 기간 87억원 흑자에서 적자로 돌아섰다.

장효원기자 specialjhw@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