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초지원硏, 한-UAE 공동 R&D 기술센터 개소

26일 UAE 아부다비 칼리파대학에서 개소식 열어


[아이뉴스24 최상국 기자] 한국기초과학지원연구원(KBSI, 원장 신형식)이 UAE 칼리파대학(KU)에 ‘한-UAE 공동 R&D 기술센터(KUTC)를 설립, 26일 개소식을 가졌다.

KUTC는 지난해 11월 열린 제1차 한-UAE 과기·ICT공동위에서 결정한 것으로, 그동안 원자력 분야에 집중돼 온 양국간 과학기술협력을 다양한 분야로 확대하고, 한국의 연구자들이 UAE 현지에서 다양한 공동연구를 수행할 수 있도록 인프라를 제공하기 위해 설립됐다.

UAE 아부다비 칼리파대학 마스다르캠퍼스에 문을 연 KUTC는 투과전자현미경, 집속이온빔현미경 등 연구장비 16종을 포함한 연구 공간(3개 랩)과 사무공간을 갖췄다.

KUTC 개소식에 참석한 한-UAE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KBSI 제공]

26일 오전 8시(현지 시간) UAE 아부다비 칼리파대학에서 열린 개소식에는 신형식 KBSI 원장과 김해진 KUTC 센터장, 과기정통부 김연진 구주아프리카협력담당관이 참석했다. UAE 측에서도 아부다비경제개발부 마리암 무살람 혁신위원을 비롯해 칼리파대학 아리프 술탄 알 하마디 총장대행, 스티브 그리피스 연구부총장 등 관계자들이 참석해 KUTC의 개소를 축하했다.

칼리파대학은 UAE 뿐 아니라 중동·아프리카를 대표하는 연구시설을 보유한 UAE 대표 과학기술 대학으로 지난 2016년 칼리파대학(KU), 석유대학(Petroleum Institute), 마스다르과기대(Masdar Institute) 등 아부다비 내 3개 이공계 대학·대학원이 통합해 설립됐다.

KUTC 건물 전경 [KBSI 제공]

최상국기자 skchoi@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