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앞 시위대, 음악 크게 틀어 정상외교 결례

한·브루나이 정상회담 과정에서 애국가 연주 안들리게 훼방


[아이뉴스24 김상도 기자]정의용 국가안보실장은 24일 오후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가 열리는 부산 벡스코에 마련된 프레스센터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이날 청와대 앞 시위대가 음악을 크게 톨어 정상회담을 방해한 것에 대해 매우 유감스럽다고 밝혔다.

정 실장은 “국민들께 특별히 당부 드린다”며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행사 기간 중 청와대 앞 시위대의 엄청난 방해가 정부로서는 유감스럽다. 청와대 경호처와 외교부에서 종로경찰서에 공문으로 요청하고, 경찰이 나가 몇 번 요청했는데도 오늘 이런 상황 발생해 매우 걱정스럽다”고 말했다.

24일 청와대에서 개최된 한국-브루나이 정상회담 과정에서 청와대 앞 시위대가 음악을 크게 틀어 놓아 애국가 연주가 제대로 들리지 않는 등의 외교적 결례가 있었다. [뉴시스]

정 실장은 이어 “10~20분만이라도 자제해 달라고 했는데, 오늘 청와대에서 브루나이 국왕 국빈방문을 환영하기 위해 애국가가 연주되는 동안 시위대가 음악을 크게 틀어놓고 소음을 계속 내서 오히려 애국가 연주가 더 작게 들리는 상황 연출돼 매우 민망했다”며 “양식 있는 시민들이라면 이런 것이 적절한 행동인지 되물어보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김상도기자 kimsangdo@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