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루나이 '비전2035'-한국 신남방정책 간 시너지 모색

한-브루나이 정상회담서 논의…ICT·전자정부 협력 등 MOU 3건 체결


[아이뉴스24 김상도 기자]문재인 대통령은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참석차 방한 중인 브루나이 다루살람의 하싸날 볼키아 국왕과 24일 청와대에서 정상회담을 갖고, 한-브루나이 실질협력 방안과 한반도 정세, 국제무대에서의 협력 등에 대해서도 의견을 교환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정상회담에서 “양국 수교 35주년이 되는 뜻 깊은 해에 한국을 국빈 방문해 주신 것을 국민과 함께 환영한다”며 “ICT, 스마트시티, 전자정부 등 첨단산업과 국방, 방산 분야에 이르기까지 양국 간 협력의 잠재력은 무궁무진하다”고 인사말을 건냈다.

문재인 대통령과 하사날 볼키아 브루나이 국왕이 24일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정상회담에 앞서 악수하고 있다. [뉴시스]

문 대통령은 이어 “특히 브루나이는 자원부국을 넘어 새로운 성장 동력을 만드는 ‘비전 2035’를 추진 중”이라며 “비전 2035와 우리의 신남방정책이 조화롭게 추진된다면 미래 신산업 분야까지 협력의 지평을 넓히고, 공동 번영을 이룰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또 “한-안세안 대화조정국으로서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의 준비에 큰 역할을 해 주신 것에 다시 한 번 감사드린다”며 “국왕님의 오늘 국빈 방문이 양국은 물론 아세안의 공동 번영으로 나아가는 중요한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하싸날 볼키아 브루나이 국왕은 “서울에 다시 오게 돼서 대단히 기쁘게 생각한다. 또 이런 따뜻한 환영과 환대에 대해서도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고 답했다.

하싸날 볼키아 국왕은 이어 “오늘의 회담은 지난 3월 대통령께서 국빈 방문하셨을 당시에 가졌던 협의를 계속해서 이어나갈 수 있는 기회”라며 “양자 관계를 더욱 더 발전시키기 위한 노력의 일환으로 브루나이가 추진하고 있는 ‘비전 2035’ 정책과 또한 대통령께서 추진하고 계시는 신남방정책 간의 시너지를 모색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하싸날 볼키아 국왕은 또 “한-아세안 대화조정국으로서 브루나이는 한국과 아세안 간에 더욱 더 강력한 파트너십을 구축하기 위해서 한국과 계속해서 긴밀하게 협력해 나갈 것”이라며 “특별정상회의의 성공을 기원하고 앞으로 역내 협력을, 또 미래 방향성을 설정하는 데 있어서 브루나이가 전적으로 협력할 것이라는 말씀을 드린다”고 덧붙였다.

이날 특히 양 정상은 양국 기업 간 포괄적 에너지 협력 사업을 더욱 확대되도록 적극 지원하기로 했다. 지난해 11월 ‘LNG 벨류체인 전략적 사업협력 MOU’가 한국의 포스코인터내셔널과 브루나이의 페트롤리움 브루나이 간에 체결됐다. 내용은 브루나이 국내외 광구 공동 탐사 및 개발, LNG 인프라 공동 투자 검토, 제3국 시장 공동 진출 모색 등이다.

양 정상은 또 한국 기업이 오랜 기간 동안 브루나이의 다양한 인프라 프로젝트에 참여하며 양국 간 인프라 분야에서 견실한 협력을 쌓아 왔음을 높이 평가하고, 앞으로도 협력을 지속 발전해 나가기로 했다. 한국 기업의 브루나이 건설 최초 진출은 지난 1970년 6월 LNG플랜트 기계유지 개수공사를 대림산업이 1천2백만 달러에 따낸 것이다. 올해까지 총 누적 수주액은 24개 업체, 58건에 12억5천만 달러이다.

회담 종료 후 양 정상은 다양한 분야에서의 양국 간 협력을 증진하기 위한 3건의 기관 간 양해각서(MOU) 서명식에 참석했다.

◇서명된 양해각서

-ICT 협력 양해각서 -전자정부 협력 양해각서 -스마트시티 협력 양해각서

김상도기자 kimsangdo@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