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AI 기반 빌딩자동화 시스템 '기가 에너지 매니저' 시범 운영

내년 초 상용서비스 출시 예정


[아이뉴스24 도민선 기자] 인공지능(AI)을 기반으로 중대형 빌딩의 에너지를 효율적으로 관리·제어하는 서비스가 개시된다.

10일 KT(대표 황창규)는 자사 빌딩자동화시스템(BAS) '기가 에너지 매니저(GiGA energy manager) 빌딩'의 시범서비스를 시작한다고 발표했다.

기가 에너지 매니저 빌딩은 빌딩자동화시스템에 KT가 자체 개발한 인공지능 엔진 '로보 오퍼레이터 (Robo-Operator)'와 지능형 컨트롤러 '이박스(eBox)'를 접목한 서비스다. 로보 오퍼레이터는 빌딩의 에너지 현황 정보를 수집하고 딥러닝을 통해 최적의 에너지 설비 제어 알고리즘을 도출하며, 이박스는 로보 오퍼레이터의 신호를 받아 다수의 설비를 통합 제어한다.

이 서비스는 빌딩의 에너지 소비 패턴을 분석해 최적화된 스케줄로 냉·난방기, 공조설비 등의 운영을 자동 제어한다. 이를 통해 에너지 효율을 높이고 비용 절감 효과를 기대할 수 있으며, 관리자의 작업시간도 절약할 수 있다. 또한 서비스 이용을 위해 별도의 중장비 등 설비가 필요하지 않고, 이박스 단말과 전기·가스 계측기 설치만으로 다양한 형태의 건물에 적용할 수 있다.

[출처=KT]

가령 관리자가 출근해 건물 전체의 냉·난방기 등 전력을 켜고 임의로 온도를 맞추는 등 작업이 필요하지 않고 외부 온도 등 환경 변화에 따라서 자동으로 설비를 제어하기 때문에 상시 모니터링이 필요하지 않다. 설비 이상상황이 발생할 경우에는 실시간 문자 알람을 보내주고 관제센터에 있는 KT 전문 요원들의 원격 관제 서비스를 받을 수 있다. 가동·정지시간, 가스 사용량 등 다양한 정보를 시스템을 통해 확인할 수 있어 운영일지 작성 등 업무가 간소화된다.

KT는 기가 에너지 매니저 빌딩 서비스를 지난해 8월부터 지난 9월까지 서울 및 수도권 3개 사옥에 시범 적용해 에너지 절감률과 시스템 안정성을 검증했다. 이를 통해 전기, 가스 등 에너지 사용량과 비용을 평균 10% 가량 절감한 것을 확인했다고 회사측은 설명했다.

KT는 국내외 빌딩자동화시스템(BAS) 전문기업들과 협력해 기가 에너지 매니저 빌딩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지난 10월 지멘스, LS사우타와 협약을 맺고 BAS 솔루션과 기가 에너지 매니저 서비스의 결합 및 고객기반 확대를 추진하고 있다. 연말까지 BAS 전문기업과 협약한 대형빌딩에 서비스를 우선 적용해 요금제·서비스 지원체계 등을 정교화하고 내년 초 상용서비스를 출시할 예정이다.

김영명 KT 에너지플랫폼사업단장(전무)은 "빌딩 분야는 우리나라 전체 에너지 소비의 20%를 차지할 만큼 비중이 크고, 매해 그 소비가 빠르게 증가하고 있는 추세다"라며, "KT는 인공지능 기반으로 차별화된 에너지 관리·서비스로 고객 만족을 이끌 뿐만 아니라, 국가 차원의 에너지효율 혁신선도와 함께 에너지 신산업 창출에도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도민선기자 domingo@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