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다단계 1위 한국암웨이, 첫 여성 수장 선임

마케팅 전문 배수정 신임 대표 발탁…김장환 전 대표, 자진 사임


[아이뉴스24 장유미 기자] 국내 1위 다단계 판매회사인 한국암웨이가 사상 첫 여성 수장을 선임하고 국내 시장 공략에 박차를 가한다.

한국암웨이는 미국 암웨이 본사 배수정 글로벌 브랜드 & 마케팅 최고책임자를 신임 대표로 선임했다고 8일 밝혔다. 이는 최근 자진 사임의사를 밝힌 김장환 전 대표의 빈자리를 채우기 위해 이뤄졌다.

배수정 신임 대표는 1995년 한국암웨이 뉴트리라이트 마케터로 입사했다. 2006년 마케팅 이사로 승진한 후 2010년 마케팅 상무, 2013년 마케팅 전무를 거쳐 2014년 8월 아시아태평양지역의 마케팅 총괄 부사장을 역임했다. 2015년에는 암웨이 본사 글로벌 브랜드 & 마케팅 최고 책임자로 발탁됐다.

배수정 한국암웨이 대표 [사진=한국암웨이]

배수정 신임 대표는 한국 및 아시아 뷰티 시장의 중요성과 잠재력을 일찌감치 예상하고, 암웨이의 프리미엄 뷰티 브랜드 아티스트리(ARTISTRY) 마케팅을 성공적으로 이끈 인물이다. 또 한국암웨이에 아시아 이노베이션 센터(Asia Innovation Center)를 유치하기도 했다.

배 대표는 글로벌 브랜드 & 마케팅 총책임자로 재직하며 뉴트리라이트, 아티스트리, 홈리빙 브랜드의 마케팅과 글로벌 브랜딩, 사회공헌활동, PR 등을 총괄했다. 특히 영양, 건강, 미용 분야의 혁신을 바탕으로 ABO(Amway Business Owner) 주도의 커뮤니티 프로그램을 성공적으로 운영한 바 있다.

지난 2017년 한국암웨이 대표로 선임된 김장환 전 대표는 1993년 한국암웨이에 입사해 재무관리를 시작으로 인사·총무·구매·영업·마케팅 등 주요 요직을 거쳤다. 최근 자진 사임 의사를 밝힌 김 전 대표는 지난 6월 설립된 한국암웨이 미래재단 이사장으로 사회공헌활동과 지역사회 발전을 위해 힘써 나갈 예정이다.

장유미기자 sweet@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