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 영역 넓히는 AHC, 호주 진출…"K뷰티 알린다"

내년 호주 마이어 百 입점 확대…"에스테틱 노하우로 시장 공략"


[아이뉴스24 장유미 기자] AHC가 중국, 러시아, 대만, 태국에 이어 호주 공식 론칭을 통해 오세아니아 시장에 진출한다.

AHC는 지난달 29일 호주 시드니에 위치한 아이비 펜트하우스 백화점에서 공식 론칭 행사를 진행했다고 8일 밝혔다.

이날 행사는 호주 뷰티 업계를 대표하는 미디어들과 인플루언서들이 참여했다. AHC는 차별화된 에스테틱 노하우를 바탕으로 성장해 온 브랜드 히스토리를 소개하는 한편, 대표 제품을 체험하고 피부 컨설팅을 받을 수 있는 시간을 마련해 현지의 뜨거운 반응을 이끌어냈다.

[사진=AHC]

호주는 우리나라보다 햇볕 노출이 많고, 이로 인해 강한 자외선과 건조로 인한 피부 고민이 많다. 이에 따라 안티에이징과 보습 등의 기초케어에 대한 관심이 다른 나라보다 부쩍 높다. 특히 스킨케어에 민감한 고객들인만큼 성분, 품질, 기능 등을 꼼꼼히 비교해 구입하는 특징을 가지고 있으며, 건강한 피부를 바탕으로 한 자연스러운 메이크업을 좋아해 K 뷰티에 대한 선호도가 높은 편이다.

AHC는 안티에이징과 모이스처라이징 등 다양한 제품으로 호주 현지 소비자의 마음을 사로잡고 있다. 특히 얼굴 전체에 바르는 아이크림인 '퍼펙팅 아이크림 포 페이스'는 비타민 콤플렉스, 자연 유래 펩타이드, 식물성 단백질 성분등 안티에이징에 효과적인 성분들을 엄선해서 담아 높은 인기를 얻고 있다. 이 외에도 '브릴리언트 골드 라인', '365 레드 라인' 등 안티에이징에 특화된 스킨 케어 라인과 풍부한 수분감을 부여하는 '아쿠아루로닉 라인' 등이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AHC는 올해 8월 호주의 마이어(Myer) 백화점을 통해 첫 선을 보이며 현재 시드니, 멜버른 등 8개 매장 입점을 완료했다. 또 내년까지 점차 매장 수를 확대해 보다 많은 현지 소비자들과 만날 예정이다.

AHC 관계짜는 "호주에서 높은 인기를 모으고 있는 유명인을 모델로 기용해 친근한 브랜드 이미지를 구축하는 등 활발한 소통 전략을 펼칠 것"이라고 말했다.

장유미기자 sweet@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