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부분수리 '4만원' 아이폰케어 출시

자기부담금 정액형


[아이뉴스24 도민선 기자] 저렴한 가격에 아이폰 수리를 받을 수 있는 이동통신사의 부가서비스가 나왔다.

KT(대표 황창규)는 아이폰 전용 단말보험 '아이폰케어'를 출시한다고 8일 발표했다.

아이폰케어는 기존 단말보험과 비교해 자기부담금 감소, 배터리 교체보상 강화, 수리보증 연장, 챗봇앱을 통한 무료 기술상담 지원 등 고객 혜택을 강화했다. 월 이용료는 6천500원, 8천500원, 1만2천원 등이다.

부분수리, 리퍼, 도난분실에 대한 자기부담금이 정액형이어서 고객이 보상 전에 부담해야 하는 금액을 명확히 알 수 있다. 기존 단말보험에 비해 자기부담금이 ▲부분수리 4만원 ▲리퍼 12만원 ▲도난분실 18만~34만원 등으로 낮아졌다. 또한 보상한도 내에서는 횟수 제한 없이 파손 보상을 받을 수 있고 분실, 도난 시에는 리퍼 단말이 아닌 동급·유사 종의 새 단말이 지급된다.

[출처=KT]

배터리 소모가 빨라지는 사용패턴을 고려해 '슈퍼안심'에서 최초로 제공했던 배터리 교체 보상을 강화했다. 기존 25개월차부터 이용 가능했던 배터리 교체’의 기준을 13개월차로 줄였다.

분실, 파손과 동일하게 AS센터를 방문해 배터리 기능 저하 교체 확인서를 받아 보험금을 청구하면 보상 받을 수 있다. 이밖에도 제조사에서 2년간 제공하는 카메라모듈, 진동모터, 스피커모듈 등에 대한 보증기간을 아이폰케어 가입 고객에게는 자체적으로 1년 연장해 3년간 아이폰 고객들이 안심하고 휴대폰을 사용할 수 있다.

KT AS센터를 방문하는 아이폰케어 가입자는 다양한 혜택을 누릴 수 있다. KT AS센터에서는 고객이 자기부담금만 내고 아이폰 수리 및 리퍼를 바로 받을 수 있다. 애플공인 서비스센터에서 수리, 리퍼 이후 보험금을 청구해서 받아야 하는 불편을 없앴다. 또한 총 수리비의 20%까지 KT 멤버십포인트로 결제가 가능해 고객 부담을 줄였다. KT AS센터의 위치는 KT 홈페이지에서 확인 가능하며, 주요 센터에서는 당일 액정수리 서비스를 제공한다.

안치용 KT 영업본부장(상무)은 "아이폰케어는 아이폰 사용자 입장에서 실질적인 혜택을 대폭 강화한 상품이다"라며, "앞으로도 KT는 고객 입장에서 다양하고 차별화된 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도민선기자 domingo@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