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불교 조계종, 천막 법당서 동안거 수행


[아이뉴스24 김세희 기자] 한국 불교 역사상 처음으로 천막 법당에서 동안거(冬安居) 수행이 진행된다. 동안거는 승려들이 음력 10월 보름에서 이듬해 정월 보름까지 3달 간 외부와의 출입을 끊고 참선수행을 하는 것을 말한다.

‘천막 결사’를 진행하는 스님은 자승 전 조계종 총무원장을 필두로 무연, 성곡, 진각, 호산, 심우, 재현, 도림, 인산 총 아홉 명이다. 11월 11일부터 3달 동안 천막 법당에서 정진할 계획이다. 스님들이 최소한의 눈과 비를 피할 수 있는 비닐하우스에서 수행에 들어간 것은 처음 있는 일이다.

불교계는 이를 통해 수행 기풍을 진작시키고 대중들의 관심을 끌어 모아 불교의 새로운 도약을 이끌어내는 계기가 되었으면 하는 바람을 갖고 있다.

지난 11월 4일(월) 오전 10시, 경기도 하남시 위례신도시 건립 예정지 내에 있는 종교부지에서 천막 법당인 상월선원(霜月禪院)의 봉불식 및 현판식이 진행됐다. 상월선원 글씨는 조계종 종정 진제 스님이 썼다.

이날 행사에는 원행 조계종 총무원장을 비롯해 스님 200여 명과 신도 등 2,500여명이 참석했다. 봉불식 및 현판식 및 개회에 이어 삼귀의와 반야심경, 내빈과 정진대중 소개(상월선원 총도감 혜일스님), 취지 및 경과(화엄사 주지 덕문스님), 고불문(정진대중 진각스님), 치사(총무원장 원행스님), 축사(중앙종회의장 범해스님), 인사말씀(선덕 정묵스님), 축가(봉은합창단), 발원문(중앙신도회장 이기흥), 상월선원 현판 제막 순으로 법회가 진행됐다.

조계종 총무원장 원행 스님은 “탈종교의 시대에 불교 위기를 새롭게 극복해 낼 수 있는 커다란 희망을 위례 천막불사에서 찾고자 한다. 상월선원 천막결사는 우리 불교계와 사회에 던지는 큰 울림이다”라고 강조했다. 중앙종회의장 범해스님은 “출가 수행자 본연의 모습을 통해 불교에 대한 사회적 신뢰를 높이는 좋은 계기가 될 것이다”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조계종 중앙신도회 이기흥 회장은 “국민을 화합하는 불교의 등불이 피어나도록 몸과 마음으로 하나 되어 지키며, 부처님 제자의 삶을 살아가겠다”고 발원했다.

천막 결사에 동참하는 스님들을 대표해 봉은사 진각스님이 낭독한 고불문에는 서슬 퍼런 결의가 담겨 있다. “첫째, 하루 14시간 이상 정진한다. 둘째, 공양은 하루 한 끼만 먹는다. 셋째, 옷은 한 벌만 허용한다. 넷째, 양치만 허용하고 삭발과 목욕은 금한다. 다섯째, 외부인과 접촉을 금하고, 천막을 벗어나지 않는다. 여섯째 묵언한다. 일곱째, 규약을 어길 시 조계종 승적에서 제외한다는 각서와 제적원을 제출한다.”

진각 스님은 “내 몸은 말라버려도 좋다. 가죽과 뼈와 살이 녹아버려도 좋다. 어느 세상에서도 얻기 어려운 저 깨달음에 이르기까지 이 자리에서 죽어도 결코 일어서지 않으리라. 저희의 맹세가 헛되지 않다면, 이곳이 한국의 붓다가야가 될 것이다”라며 천막 법당에서 동안거에 들어가는 스님들의 각오를 전했다.

동안거에 들어가는 11월11일 월요일 오후 2시에는 천막법당을 일반인들에게 공개할 계획이다. 이후 3달 간의 안거가 끝날 때까지 천막 법당 문은 굳게 닫힌다. 조계종은 천막 법당 옆에 일반인들이 수행할 수 있도록 임시로 열린 법당을 만들었다. ‘동안거 천막 법당 정진’이라는 불교계의 새로운 시도는 물질문명 시대에 삶의 가치를 찾는 현대인들에게 하나의 이정표를 제시할 것으로 기대된다.

김세희기자 ksh1004@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