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대통령 “세계경제 확대는 아세안+3가 중심역할 해야”

태국 방콕 정상회의서 강조…“외환위기 딛고 세계 경제 30% 생산”


[아이뉴스24 김상도 기자]문재인 대통령은 4일 태국에서 개최된 제22차 아세안+3 정상회의에 참석해 지금까지의 협력 성과와 향후 아세안+3 협력 추진 방향을 논의하고, 한반도 정세를 포함한 주요 안보 현안에 대한 의견을 교환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정상회의 모두 발언에서 “아시아 외환위기의 폭풍이 몰아칠 때 아세안+3가 처음으로 한자리에 모였다“며 ”위기 속에 하나가 되어, 우리는 세계 경제 규모의 30%를 차지하는 튼튼한 경제권을 만들어냈다“고 강조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4일 태국 방콕의 임팩트 포럼에서 열린 제21차 아세안+3 정상회의에 참석하기 위해 카트를 타고 회의장으로 이동하고 있다. [뉴시스]

문 대통령은 이어 “20여 년이 지난 지금, 다시 ‘보호무역주의’의 바람이 거세다”며 “교역 위축으로, 전 세계 90% 국가들이 동반 성장둔화(synchronized slowdown)를 겪을 것이라는 IMF의 우려도 있다”고 전했다.

문 대통령은 또 “‘자유무역 질서’가 외풍에 흔들리지 않도록 지켜내고, ‘축소 균형’을 향해 치닫는 세계 경제를 ‘확대 균형’의 길로 다시 되돌려놓아야 한다”고 강조하면서 “아세안+3가 협력의 중심적 역할을 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RCEP’(역내 포괄적 경제동반자협정) 타결은 역내 자유로운 무역과 투자 확대는 물론 동아시아 평화와 공동 번영에도 기여하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번 아세안+3 정상회의에서는 ‘연계성 전략들간 연계’에 관한 성명을 채택하여, 역내 연계성 강화에 대한 아세안+3 협력 의지를 재확인하는 성과를 거뒀다. ‘연계성 전략들간 연계’(Connecting the Connectivities)는 올해 아세안 의장국인 태국 주도로 추진된 성명으로서, 지속가능발전·지역통합 등 공동 목표 실현에 있어 연계성 강화가 중요하다는 인식에 기초하여, 아세안+3 국가간 물리적·제도적·인적 연계성을 강화하자는 내용으로 구성돼 있다.

아세안+3 회원국은 총 13개 국가로, 아세안 회원국이 브루나이, 캄보디아, 인도네시아, 라오스, 말레이시아, 미얀마, 필리핀, 싱가포르, 태국, 베트남 등 10개국이며 비아세안 국가는 한국, 일본, 중국 등 3개국이다.

아세안+3 정상회의는 지난 1997년 12월 아세안 창설 30주년 기념 정상회의에 한·중·일 3개국 정상을 동시 초청, 개최하면서 구체화됐다. 아시아 금융위기가 동아시아 전역으로 확대됨에 따라 공동 대응의 필요성에 대한 공감대가 형성된 것이 3국 초청의 배경이었다.

아울러, 당시 NAFTA(북미자유무역지대 : North American Free Trade Agreement, 1994년) 및 EU(유럽연합, 1993년) 등 지역협력 강화 추세에 대한 대응 필요성도 부각되는 시점이었다. 이후 동아시아 비전그룹(EAVG)과 동아시아 연구그룹(EASG)이 우리 주도하에 설립되어 아세안+3 협력의 청사진과 행동 계획을 마련했다.

현재 아세안+3는 금융, 식량, 보건, 인적교류 등 20여개 분야에서 60여개 회의체를 운영하고, 매년 100개 이상의 협력 사업을 이행하는 등 역내 가장 활발한 협력을 진행 중에 있다.

아세안+3 체제는 한·중·일 동북아 3국 협력체제 출범에도 기여했는데. 아세안+3 협력체제 틀 안에서 비공식 협의체 형식으로 1999년 최초 개최된 한·중·일 3국 간 별도 정상회의가 현재까지 지속 중이다.

김상도기자 kimsangdo@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