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 청와대 국감서 '조국 사태' 맹공…靑 철통 방어

사퇴 요구 선 긋고 인사 검증 자료 공개 요구 거부'


[아이뉴스24 윤채나 기자] 1일 국회 운영위원회의 대통령비서실 등 청와대에 대한 국정감사에서는 예상대로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사태가 도마 위에 올랐다.

야당은 청와대 인사 검증에 문제가 있다고 지적하며 관련 자료 공개를 요구했지만 청와대는 비공개 원칙을 고수하며 맞섰고, 야당의 인사 라인 사퇴 주장에 대해서도 철저하게 선을 그었다.

강효상 자유한국당 의원은 "조국 사태와 관련해 청와대 인사 검증 실패와 약 2달 동안 야기된 국가 위기에 대한 청와대의 위기 관리 실패를 지적하지 않을 수 없다"며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에게 사과를 촉구했다.

노 실장은 "국민들 사이에 많은 갈등이 야기된 부분에 대해 송구스럽게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지만, 강 의원이 조 전 장관에 대한 인사 검증 결과 어떤 평가를 받았는지 묻자 "인사와 관련해서는 공공기관 정보공개에 관한 법률에 따라 비공개 대상 정보로 돼 있고, 인사 관리에 관한 사항은 대통령기록물이기 때문에 대통령기록물법에 따라서도 비공개 대상"이라며 공개 불가 방침을 분명히 했다.

국회 운영위원회 국정감사[사진=조성우 기자]

강 의원은 "인사 검증 시스템이 완전히 망가진 데 대해 노 실장이 사과해야 하고, 이것은 사과에 그칠 일이 아니다"라며 사퇴를 요구했지만 노 실장은 "저를 비롯한 모든 비서들은 대통령 국정운영 전반에 대해 무한책임을 느끼고 있고 언제든지 모든 것을 다 할 생각"이라고 말해 우회적으로 거부 의사를 드러냈다.

같은 당 이만희 의원이 인사 검증 과정에서 조 전 장관과 가족을 둘러싼 의혹에 대해 사전적으로 파악한 게 있느냐고 물었지만 노 실장은 "개별 검증 내용은 인사 관련 사항이기 때문에 비공개할 수밖에 없다", "재판 중인 사안에 대해 답변하기 힘들다"고만 말했다.

조배숙 민주평화당 의원도 "국민의 분열과 갈등이 최악으로 치닫고 있다"면서 "특히 조국 정국 때문이다. 사과는 했지만 이런 경우 누군가 책임을 져야 하는데 아무도 책임지는 사람이 없고 말 뿐"이라고 비판했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정책 질의에 초점을 맞췄다. 다만 박경미 의원이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 자녀 입시 의혹으로 야당의 조 전 장관 공세에 맞불을 놨다.

박 의원은 "조 전 장관 자녀에 대해서는 특수부 검사 수십명을 동원해 전광석화처럼 수사를 진행하고, 본질상 동일한 야당 원내대표 자녀에 대해서는 시민단체 고발이 서울중앙지검 형사부에 배당된 뒤 감감 무소식"이라며 "수사의 형평성을 맞추려면 딸 입시 관련 성신여대 입학처, 교무처 등을 압수수색하고 아들이 제1저자인 포스터와 관련해서도 실험실과 연구실을 압수수색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에 한국당 의원들이 거세게 항의하면서 한 때 소란이 일었다. 정양석 한국당 의원은 "차라리 정부 정책 홍보 기회를 주던지 걸핏하면 야당 원내대표를 공격하느냐"라고 비판했다. 박 의원은 "국민이 궁금해하는 사안을 대신해서 질의할 책임이 있고, 이 사안은 청와대 국민청원에 올라온 것"이라고 응수했다.

윤채나기자 come2ms@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