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비' 재계약…서울 다이너스티, 로스터 재정비 분주

'창군' 박창근 현 코치는 감독으로 선임


[아이뉴스24 김나리 기자] '오버워치 리그'에서 서울을 대표하는 '서울 다이너스티'가 분주한 로스터 재정비에 나서고 있다.

젠지 e스포츠는 서울 다이너스티 소속 '토비' 양진모 선수와 재계약을 체결하고, 지금까지 팀을 이끌어온 '창군' 박창근 현 코치를 감독으로 선임했다고 30일 발표했다.

'오버워치 컨텐더스 코리아' 소속 '크리에이티브' 김영완 선수는 서울 다이너스티 소속으로 콜업돼 현재 리그의 승인 절차를 거치고 있으며, 'MMA' 문성원 코치도 서울 다이너스티 코치로 합류한다.

[자료=젠지e스포츠]

서울 다이너스티는 앞서 지난 23일 '프로핏' 박준영, '제스처' 홍재희 선수를 영입한데 이어, 선수 및 코칭 스태프 전반에 걸쳐 대대적인 재정비를 단행했다. 내년 시즌 우승을 위한 최적의 팀 로스터를 구성하겠다는 각오에서다.

'토비' 양진모 선수는 2016년 루나틱 하이 팀 소속 오버워치 플레이어로 활동을 시작해 이듬해부터 서울 다이너스티에 입단했다. 2017년 오버워치 월드컵 국가대표로 발탁돼 우승을 경험하기도 했다.

'크리에이티브' 김영완 선수는 팀 구성을 위한 선발 테스트를 통과해 올해 오버워치 컨텐더스 코리아 팀에 합류한 신예로, 오버워치 컨텐더스 코리아 시즌2의 굵직한 경기를 경험하며 우수한 실력을 선보인 바 있다.

지난해 서울 다이너스티로 영입된 박창근 코치는 GC 부산 매니저 및 코치로 활동했으며 런던 스핏파이어를 오버워치 리그 초대 우승팀으로 이끌었던 경력을 보유하고 있다.

문성원 코치는 스타크래프트2 프로 선수 출신으로 작년 오버워치 코치로 전향하며 작년 젠지 오버워치 컨텐더스 팀의 우수한 성적을 거두는 데 기여했다고 회사 측은 전했다.

서울 다이너스티에 합류한 선수들과 코치진은 오는 11월 9일 젠지 e스포츠가 개최하는 팬 페스티벌 '젠지콘(Gen.G Con)'에서 데뷔할 예정이다. 오버워치 경기 외에도 팬미팅 등 다양한 프로그램이 준비되어 있는 젠지콘 티켓 판매는 이날 오후 8시부터 예스24에서 오픈된다.

아놀드 허 젠지 e스포츠 한국 지사장은 "젠지는 최고의 기량을 가진 선수와 코치진을 찾아 영입하고 이들 개개인의 성장을 위해 끊임없이 투자하고 있다"며 "서울 다이너스티를 챔피언으로 만들 수 있는 최적의 선수들과 코칭 스태프로 팀 구성을 해나가고 있는 만큼 2020년 시즌에는 팬들의 기대에 걸맞게 우승 타이틀을 거머쥘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이호철 서울 다이너스티 팀장은 "오프 시즌 동안 뛰어난 기량을 보인 선수들과 코칭 스태프로 보다 강력한 팀을 구성하기 위해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며 "지난 시즌 성공적인 결과를 기반으로 더 향상된 경기력을 선보일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하는 만큼 내년 시즌이 매우 기대된다"고 밝혔다.

한편 서울 다이너스티는 내년 리그 시즌부터 한국에서 최초로 오버워치 리그를 개최하며, 2020년 3월 7일부터 8일, 아울러 5월 9일부터 10일 두 차례 각각 양일간 홈경기를 펼칠 예정이다.

김나리기자 lord@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