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스바겐, 2020년형 티구안 인도 시작…1차 물량 '완판'

대기 수요 맞춰 연내 1천500대 확보 예정


[아이뉴스24 서민지 기자] 폭스바겐코리아가 2020년형 티구안 인도를 시작한다.

폭스바겐코리아는 28일 2020년형 티구안 사전예약 고객을 대상으로 인도를 개시한다고 밝혔다. 11번가를 통해 계약한 고객 중 전시장에서 최종 계약까지 마무리한 순서에 따라 우선적으로 출고된다.

앞서 폭스바겐코리아는 지난 9월 11번가를 통해 진행한 티구안 사전예약에서 일주일 만에 1차 물량인 2천500대 예약을 완료했다. 트리플 트러스트 프로그램, 2년 신차 교환 프로그램 및 최대 300만 원 할인 혜택 등 전례 없는 11가지 혜택이 한정 제공된 점이 고객몰이를 했다는 게 회사 측의 설명이다.

폭스바겐코리아는 28일 2020년형 티구안 인도를 개시한다고 밝혔다. [사진=폭스바겐코리아]

계약 완료된 2천500대의 1차 물량 외에도 대기 수요는 상당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따라 폭스바겐코리아는 연말까지 추가로 1천500대를 확보한다는 방침이다.

슈테판 크랍 폭스바겐코리아 사장은 "수입차 시장의 대중화를 선도하기 위한 노력의 일환인 11번가 사전예약과 더불어 우수한 상품 경쟁력, 매력적인 구매 혜택의 삼박자가 맞아떨어져 1차 물량을 모두 소진할 수 있었다"며 "추가 대기 수요를 고려해 물량 수급에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티구안은 올해 초 전 세계 판매 대수 500만 대를 돌파한 바 있다. 한국 수입차 시장에서는 2014~2015년 2년 연속 연간 판매 1위를 기록하며 베스트셀러로 자리매김했다.

서민지기자 jisseo@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