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수원, 고덕·암사 연료전지사업 본격화

한수원·SK건설·코원에너지서비스, MOU 체결


[아이뉴스24 최상국 기자] 한국수력원자력이 서울 도심에서의 연료전지사업을 확대한다.

한국수력원자력(사장 정재훈, 이하 한수원)은 25일 서울 중구 더플라자호텔에서 SK건설, 코원에너지서비스와 ‘고덕연료전지 주주협약 및 암사연료전지 공동개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고덕연료전지 주주협약 및 암사연료전지 공동개발 양해각서(MOU) 체결식에 참석한 정재훈 한수원 사장 등 관계자들이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한국수력원자력]

지난해 3월 MOU를 맺고 이 날 주주협약을 체결한 고덕연료전지는 20MW 규모로 서울교통공사 고덕차량기지 유휴부지에 설치되며 오는 12월 착공해 2020년 12월 완공예정이다. 총 1천123억원이 투입되는 이 사업에는 한수원 40%, SK건설 19.5%, 코원에너지서비스 19.5%, 재무적투자자 21% 등의 지분으로 참여한다. 발전소에서 생산되는 온수는 인근 아파트에 난방용으로 공급될 예정이다.

이 날 MOU 체결로 사업이 본격화될 암사연료전지는 20MW 규모로 서울시 소유 강동구 아리수로에 위치한 유휴부지에 2020년 9월 착공해 2021년 9월 완공예정이다. 사업비와 지분 규모는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

두 곳의 연료전지 사업에서 한수원은 신재생에너지공급인증서(REC) 구매와 사업관리 주관을, 코원에너지서비스는 LNG연료공급, SK건설은 설계, 기자재 공급 및 시공 등을 각각 맡게 된다.

연료전지는 이산화탄소 배출이 없고, 주변 환경에 미치는 영향이 없어 도심에 설치가 가능한 친환경 분산전원으로 각광받고 있다. 한수원과 서울시는 2012년 12월 서울시 관내에 연료전지사업개발(120MW)을 위한‘신재생에너지 사업개발 투자 양해각서’를 체결한 이후 2016년 12월 노을그린에너지(20MW) 준공을 시작으로 서울 도심 유휴부지에 연료전지 발전사업을 확대 추진하고 있다.

한수원은 경기연료전지 60MW, 부산연료전지 30MW 등 약 110MW의 연료전지 발전소를 운영하는 등 2019년 3월 기준 우리나라 전체 연료전지 규모 332MW의 약 3분의 1을 담당하고 있다.

최상국기자 skchoi@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