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에브리에어' 나흘 뒤 공기질 예보 제공

브리조미터 머신러닝 알고리즘으로 정확성 향상


[아이뉴스24 도민선 기자] 세계 최고의 공기질 측정 서비스 제공을 위해 SK텔레콤이 글로벌 선도업체와 협력한다.

24일 SK텔레콤(대표 박정호)은 공기질 데이터 측정 분야 글로벌 선도기업인 브리조미터(BreezoMeter, 대표 랜 코버)와 양사의 보유 데이터 및 기술 상호 교류를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했다고 발표했다.

2012년 이스라엘에서 설립된 스타트업인 브리조미터는 날씨 정보와 위성 및 교통 정보, 미세먼지 데이터 등을 독자적인 머신러닝 알고리즘으로 분석해 정교한 실외 공기질 데이터를 만들고 있다.

SK텔레콤은 자사의 공기질 측정 서비스인 에브리에어(everyair)를 통해 확보한 데이터를 브리조미터에 제공하고, 브리조미터는 이를 자사의 머신러닝 알고리즘으로 고도화하게 된다.

[출처=SK텔레콤]

SK텔레콤은 브리조미터가 해당 데이터 분석에 특화된 대기환경 전문가를 다수 보유하고 있어 에브리에어의 실외 공기질 데이터 정밀도를 크게 높일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양사는 협력을 통해 실외 공기질 예보 기간을 기존의 48시간에서 4일로 대폭 늘린다. 내년 상반기 중에는 실외 공기질 데이터 전문 API를 개발해 공기질 정보를 활용하는 다양한 서비스들이 출시될 수 있는 생태계를 조성하는데 앞장설 계획이다.

홍승진 SK텔레콤 AI홈유닛장은 "최근 공기질에 대한 사회적 관심이 높아, 해당 분야 세계 최고 기업인 브리조미터와 협력하게 됐다"며, "앞으로도 고객 생활에 도움이 될 정확한 공기정보 데이터를 제공하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도민선기자 domingo@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