컴투스, SWC 2019 월드결선 26일 프랑스서 개최

한국 시간으로 26일 오후 9시부터 시작


[아이뉴스24 김나리 기자] 컴투스는 '서머너즈 워 월드 아레나 챔피언십 2019(SWC 2019)'의 최종 월드결선을 오는 26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에서 개최한다고 23일 발표했다.

SWC 2019의 최강자를 가리는 이번 월드결선은 프랑스 파리에 위치한 다목적 공연장인 메종 드 라 뮈뚜알리떼에서 한국 시간으로 26일 오후 9시부터 시작된다.

대회 참가 티켓은 지난 달 예약 시작과 함께 전석 마감 됐으며, SWC 2019 월드챔피언 탄생의 순간을 함께 하기 위해 유럽 및 세계에서 모인 서머너즈 워 e스포츠 팬들이 관객으로 참여할 예정이다.

[사진=컴투스]

이번 월드결선 개최지인 프랑스는 서머너즈 워가 서비스되고 있는 전 세계 지역 중 출시 이후 가장 오랫동안 게임 순위 1위를 기록해온 국가인 만큼, 유럽 뿐만 아니라 세계에서도 두터운 팬층으로 손꼽히는 지역이다.

컴투스는 SWC가 출범한 2017년부터 프랑스 파리에서 꾸준히 본선 및 지역컵을 개최해오고 있으며, 로스앤젤레스, 서울에 이어 올해 첫 월드결선 개최지로 파리를 선정했다.

월드결선은 세 개 지역컵을 통해 선발된 총 8명 선수의 싱글 일리미네이션 토너먼트로 진행된다. 첫 매치에서 아메리카컵 1위 톰신(THOMPSIN)과 아시아퍼시픽컵 3위 주다스(JUDAS)가 만나며, 두 번째 매치에서는 아시아퍼시픽컵 1위 딜리전트(DILIGENT)와 유럽컵 2위 바우스(BAUS), 세 번째 매치는 유럽컵 1위 로지스(ROSITH)와 아메리카컵 2위 트리(TREE), 마지막 매치는 중국선발전 1위 레스트(L’EST)와 아시아퍼시픽컵 2위 라마(LAMA)가 맞붙는다.

8강은 3판2선승제로 실시되며, 4강부터 5판 3선승제로 승부를 가린다. 최종 1위에 오른 월드챔피언에게는 트로피와 함께 역대 최대 규모인 10만달러(약 1억 2천만원)의 상금이 주어지며, 2위에게는 2만 달러(약 2천 400만원), 공동 3위에게는 1만 달러(약 1천 200만원)이 지급된다.

더불어 이번 대회에는 경기에 앞서 힙합 아티스트 플로우식과 YNR의 축하 공연을 선보인다. 뮤직비디오 유튜브 140만 이상 조회수를 기록하며 서머너즈 워 팬들에게 익숙한 SWC 2019 메인 테마곡 ‘렛 더 워 비긴(Let the War Begin) 무대를 꾸미고 현장의 열기를 끌어올릴 예정이다.

경기는 전 세계에서 실시간으로 관람할 수 있도록 한국어를 비롯해 총 14개 언어의 전문 해설진이 함께하는 온라인 생중계로 지원된다. 구글플레이가 함께하는 SWC 2019 월드결선 실시간 중계는 서머너즈 워 e스포츠 유튜브 공식 채널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김나리기자 lord@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