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스타트업 현장 방문단' 운영…맞춤형 지원책 모색

내년 1월까지 경기도내 창업지원기관 6곳 방문


[아이뉴스24 박명진 기자] 경기도가 급변하는 창업환경에 맞춘 새로운 창업지원 정책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10월부터 '스타트업 현장 방문단'을 운영한다고 212일 밝혔다.

'스타트업 현장 방문단'은 스타트업들의 성장 단계별 애로·건의사항을 청취하고 경기도 차원의 실효성 있는 맞춤형 지원방안을 마련하고자 구성됐다.

경기도와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 경기신용보증재단 관계자들이 단원으로 참여하며, 22일부터 내년 1월초까지 총 6회에 걸쳐 격주로 경기도 창업 지원기관을 방문할 예정이다.

현장 방문 예정기관은 경기벤처창업지원센터(부천, 양주), 창업보육센터(경민대, 성균관대), Station-G(안산), 재도전성공센터(수원) 등 6곳이다.

이기관들은 예비창업자, 재창업자의 성장과 생존율 제고를 위해 경기도가 지원하는 기관이다. 창업 공간제공, 사업화 지원, 교육 및 네트워킹, 투자유치 등을 입주기업 수요에 맞춰 운영하고 있다.

현장 방문단은 각 기관에 입주한 스타트업·재도전 사업 참여자로부터 최근 창업환경과 다양한 애로·건의사항을 청취할 방침이다. 이를 통해 예비(아이디어 발굴 및 검증)·초기(사업화)·성장(시장진입 및 사업안정화) 등 단계별 창업지원 정책의 개선점을 도출하고, 재창업자의 성공적인 재기를 돕기 위한 ‘재도전 지원 사업’의 효과적 개선 방향을 모색할 계획이다.

최계동 경기도 경제기획관은 “스타트업은 4차 산업혁명 시대 우리 경제를 이끌 새로운 성장 엔진”이라며 “현장의 목소리를 반영한 실효성 있는 창업정책을 마련, 스타트업의 성공창업과 글로벌 기업으로의 성장을 지속적으로 지원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박명진기자 pmj@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