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컬처] “인물 통한 결핍·선택 강조”…뮤지컬 ‘드라큘라’

노우성 “신성우·임태경·엄기준·켄, 4인4색 드라큘라 매력적”


[아이뉴스24 박은희 기자] “인물을 통해 결핍과 선택을 강조하는 방향으로 각색했습니다.”

노우성 연출은 지난 17일 서울 서초구 서초동 한전아트센터에서 열린 뮤지컬 ‘드라큘라’ 프레스콜에서 이같이 각색 포인트를 짚었다.

[메이커스프로덕션]

1998년 초연 후 2000년·2006년 공연에 이어 13년 만에 돌아온 체코뮤지컬 ‘드라큘라’는 1897년 발간된 브램 스토커의 동명 소설을 원작으로 죽을 수 없는 형벌을 받은 비운의 남자 이야기를 그린다.

노 연출은 13년 전과 달라진 점에 대해 “모든 인물에게 결핍을 강력하게 줘서 휴머니티가 살아나게 바꿨다”며 “또 지난 ‘드라큘라’는 신이 만들어놓은 운명 안에서 끌려갔다면 이번엔 모든 과정이 본인의 선택에 의한다”고 설명했다.

[메이커스프로덕션]

김성수 음악감독은 “2막의 ‘다시 시작해’라는 곡 대신 ‘당신의 별‘을 새로 작곡해 넣었다”며 “드라큘라가 도대체 무엇 때문에 결핍을 갖게 됐는지를 표현하는 곡이 하나 필요했다”고 말했다.

이어 “많은 박수를 이끌어낼 수 있는 엔딩 곡으로 만들지 드라마에 녹아내서 어떤 역할을 할 것인지 고민을 많이 했다”며 “결국 관객들이 정서적으로 집중할 수 있도록 엔딩을 완성했다”고 밝혔다.

사랑과 분노를 함께 표현하는 비운의 로맨티스트 ‘드라큘라’ 역으로 신성우·임태경·엄기준·빅스 켄이 출연한다. 노 연출은 4명의 배우가 표현하는 드라큘라의 차별성을 하나하나 설명했다.

그는 “엄기준은 직관력이 정말 좋다”며 “장면에서 요구하는 드라큘라 내면을 순식간에 파악하고 거기에 한번에 다가서서 집중을 해내는 뛰어난 능력이 있다”고 칭찬했다.

또 “임태경은 지난 원작보다 다양해진 스펙트럼을 완벽에 가깝게 소화해내고 있다”며 “음악을 통해서 이야기하는 드라큘라의 디테일을 하나도 놓치지 않고 다 찾아서 표현한다”고 강조했다.

[메이커스프로덕션]

이어 “켄은 정말 바쁜데 그 와중에 선배들이 연습하는 과정을 적어가면서 열심히 모니터하고 있다”며 “가장 체력이 쌩쌩하고 작품에서 요구하는 여러 가지 액션 장면을 가장 잘 소화하고 있다”고 말했다.

신성우에 대해서는 “내가 데뷔하기 1년 전인 1998년에 예술의전당에서 공연하는 걸 봤다”며 “객석에서 본 배우를 21년이 지난 이후에 연출로서 만나는 경험 자체가 매우 특별하다”고 전했다.

아울러 “캐릭터 자체에 대해 나보다 훨씬 더 깊이 이해를 하고 계신다”며 “내면이 이미 드라큘라에 정확하게 닿아있는 배우라고 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그는 “드라큘라는 불멸을 애기하고 400년 동안 늙지 않는다. 신성우도 20여년간 거의 비슷한 싱싱함을 유지하고 있다”며 “그 이미지에서 나오는 드라큘라가 체코 원작의 드라큘라보다 더 드라큘라 같은 느낌이 있다”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박은희기자 ehpark@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