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김하성, 공 더듬거리다 그만…


[조이뉴스24 조성우 기자] 15일 오후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2019 KBO리그 포스트시즌 플레이오프 2차전이 키움 히어르즈와 SK 와이번스의 경기가 열렸다. 키움 유격수 김하성이 SK 7회말 공격 무사 주자 2, 3루서 김강민이 내야 땅볼을 잡아 더듬거리다 실점을 허용한 뒤 2루수 김혜성과 얘기를 나누고 있다. 타자 주자는 아웃.

전날(14일) 플레이오프(5전 3승제) 1차전에서 키움은 연장 접전 끝에 SK에 3-0으로 승리하며 기선제압에 성공했다.

조이뉴스24 인천=조성우기자 xconfind@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