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D수첩' CJ ENM과 가짜 오디션…'프로듀스 X 101'·'아이돌학교'의 민낯


[조이뉴스24 정상호 기자] "수혜를 본 어른들은 아이돌 뒤에 숨어 있다. 모든 비난을 아이돌이 받는다."

Mnet 오디션 프로그램의 민낯이 점점 드러나고 있다. 15일 방송되는 MBC 'PD수첩'에서는 연예계 지망생, 팬들, 국민들 연예계 관계자까지 울리는 가짜 오디션을 해부한다.

'PD수첩' CJ ENM과 가짜 오디션 [MBC]

◆ '프로듀스 X 101' 조작 의혹에 '아이돌학교' 인권침해 논란

Mnet ‘프로듀스 시리즈’는 2016년 첫 선을 선보인 이래 아이오아이, 워너원, 아이즈원 등을 배출한 오디션 프로그램이다. 그런데, 이번 시즌 '프로듀스 X 101' 종영 직후 참가자들의 득표차에 일정한 패턴이 반복된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경찰은 CJ ENM과 소속사들에 대한 압수수색을 진행했고, 수사는 전 시리즈로 확대되어 급기야 국정감사에까지 언급됐다.

문제는 ‘국민 프로듀서’ 즉, 시청자가 직접 뽑는 아이돌이라는 콘셉트에 걸맞는 공정성이 핵심 마케팅 수단으로 활용되었다는 점이다. 'PD수첩'에서는 출연자의 분량 문제 이른바 ‘피디픽’ 등에 대한 증언, 마지막 생방송 당일 투표 조작으로 의심되는 정황과 과정, 그에 따라 얽혀있는 소속사들의 이해관계 등을 방송 최초로 공개한다.

또한, Mnet의 또 다른 오디션 프로그램인 ‘아이돌 학교’의 출연자들이 프로그램 시작부터 과정까지 투표조작은 물론, 출연자 선정방식, 합숙과정에서의 인권침해 문제들을 잇따라 폭로했다. '아이돌학교'에선 금지어가 ‘조작’ 감금‘일 정도로 인권침해가 다반사로 일어났다고 제보자들은 한결같이 말하고 있다.

도대체, 아이돌을 육성한다는 '아이돌학교'에서는 어떤 일이 일어나고 있었던 것일까?

◆ 개발, 홍보, 관리, 유통에 이르기까지 CJ ENM 아닌 곳이 없는 구조

전문가들은 "아이돌 선발 프로그램 상의 단순한 조작이 아니다"면서 이번 오디션 프로그램 조작 논란이 CJ ENM의 수직계열화에서 기인한다고 지적한다.

CJ ENM은 ‘문화 공룡’이라 불릴 정도로 음반 기획부터 프로그램 제작, 공연 등의 사업을 독점하고 있다. 특히 '프로듀스' 시리즈는 자사 플랫폼을 이용하여 CJ ENM이 관리하는 아이돌 그룹을 데뷔시키고, 지속적 노출과 홍보를 통해 음반 유통과 공연 수익까지 극대화하는 구조를 적나라하게 보여준다.

CJ ENM의 오디션 프로그램에 출연했던 한 아이돌 그룹 멤버의 글이 SNS 계정에 올라왔다. CJ ENM 계열의 기획사와 계약 후에 그룹 활동을 했지만, 1년 여 년 동안 단 한 번도 정산을 받은 적이 없었고 더 이상 투자가 어렵다는 회사의 말에 계약 해지를 원하자 CJ ENM에서 억대의 위약금을 요구했다는 것이다.

수 년 간 연습생 생활을 하면서 ‘데뷔’만을 꿈꾸며 청춘을 바쳐가는 그들. 'PD수첩'은 청춘들의 꿈을 돈벌이 수단으로만 이용했던 CJ의 이른바 취업사기행각과 인권침해와 착취, 회유와 협박, 공정성 퇴색 과정을 취재했다.

15일 밤 11시 5분에 방송되는 MBC 'PD수첩'에서는 'CJ와 가짜 오디션'을 통해 '프로듀스 X 101', '아이돌학교' 등 오디션 프로그램 조작 의혹과 그 뒤에는 누가 있는 지를 파헤친다.

조이뉴스24 정상호기자 uma82@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