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혼자여도 괜찮아"…고기 구워먹는 1인 제품 봇물

혼술·혼밥 이어 '혼육' 대세…1인 가구 증가에 냉동 소포장 제품 인기


[아이뉴스24 장유미 기자] 혼자서 밥을 먹거나 술을 마시는 사람들이 증가하면서 혼자서 고기를 구워먹는 이들도 점차 늘어나자, 유통업계가 이들을 겨냥해 다양한 상품을 쏟아내고 있다.

10일 편의점 세븐일레븐이 올해 1~9월 편의점 매출을 분석한 결과, 삼겹살·스테이크 등 냉동육류 매출이 80.1%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1인 가구 증가 트렌드와 함께 가까운 편의점에서 간편하게 고기를 구매해 즐기는 혼육족이 늘며 매출 신장세가 이어진 것으로 분석된다.

특히 편의점 혼육족은 일주일 중 토요일에 냉동육류를 가장 많이 구매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 세븐일레븐의 냉동육류 매출 비중을 보면 토요일이 18.3%로 가장 높게 집계됐다. 시간대별로는 늦은 밤 10~12시 매출 비중이 19.0%로 가장 높은 가운데 오후 6시 이후부터 자정까지 6시간의 매출이 전체의 51.9%를 차지했다.

김수빈 세븐일레븐 냉동MD는 "시간이나 심적으로 여유가 있을 때 고기를 구워먹는 만큼 토요일 매출이 가장 높은 것으로 보인다"며 "식사보다는 안주로 즐기는 경향을 보이면서 늦은 밤 시간대 매출이 높게 나타나고 있다"고 말했다.

[사진=세븐일레븐]

이에 세븐일레븐은 편의점 소용량 냉동육류에 대한 고객 수요가 증가함에 따라 신상품 '추억의 삼겹살행진'을 출시하고 구색 강화에 나섰다. '추억의 삼겹살행진'은 소용량 구매 트렌드에 맞게 1인분으로 포장된 냉동삼겹살로 뉴트로 콘셉트의 패키지를 사용했다. 한 입에 먹기 편하도록 손질돼 있어 조리 및 취식 편의성도 높다.

세븐일레븐 관계자는 "1인가구 영향으로 간편 냉동육 매출이 급부상하고 있다"며 "점진적으로 메뉴를 다양화해 소비자 선택권을 넓혀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신세계푸드도 혼밥족을 위한 소포장 양념육 간편식 '올반 양념육' 4종을 출시했다. 이 제품은 '허브 양념 삼겹살', '소불고기', '고추장 돼지불백', '매콤한 춘천식 닭갈비' 등 4종으로 구성됐으며, 각 재료를 특제 양념에 24시간 동안 저온 숙성해 육질이 부드럽고 진한 풍미를 느낄 수 있도록 했다.

신세계푸드 관계자는 "별도의 손질과 조리가 필요없는 소포장 식품이 혼밥족에게 인기 끌고 있는 점에 주목했다"며 "특히 1~2인 분량인 180g으로 소포장 돼 있어 다양한 요리에 활용하기도 쉽고, 조리 후 남은 고기를 보관해야하는 번거로움을 없앴다"고 설명했다.

이어 "소포장 양념육은 전문점 수준의 맛, 깔끔한 뒷처리, 편리한 보관 3박자를 갖춰 1인 가구를 비롯한 혼밥족, 맞벌이 부부 등에게 큰 호응을 얻을 것으로 기대된다"며 "가치소비 트렌드에 따라 꼭 필요한 양만 구매하는 1인 가구 소비자들을 겨냥한 소포장 제품군을 지속적으로 확대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사진=신세계푸드]

롯데백화점도 혼육족이 늘어나고 있다는 점을 고려해 오는 13일까지 소공동 본점 식품관에서 '살림 마켓' 행사에서 1인 화로 판매에 나선다. 이 제품은 핸드 메이드 리빙 소품 브랜드 '하울스 홈'의 1인 화로세트로, 팬·미니화로·연료케이스·받침대 등으로 구성됐다. 이 외에도 롯데백화점은 오는 11월 26일까지 소공동 본점에 혼자서도 '참치'를 즐길 수 있는 스탠딩 바를 운영한다. 이곳에서는 혼자서 술과 함께 참다랑어 회를 맛 볼 수 있다.

업계 관계자는 "소소하지만 확실한 행복(소확생)을 추구하는 1인 가구가 늘어나면서 혼자서도 고기를 구워먹는 혼육족들도 점차 늘어나는 추세"라며 "이 영향으로 간편 냉동육 시장도 급격하게 커지고 있는 분위기"라고 말했다.

장유미기자 sweet@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