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국감] 강원랜드, 도박서 돈 벌어 적자 메운다

향후 5년간 카지노 제외 전 사업서 적자 예상…총 5천640억 전망


[아이뉴스24 장유미 기자] 강원랜드가 올해부터 향후 5년간 카지노 사업을 제외한 모든 사업에서 영업이익 적자를 낼 것으로 전망됐다. 그 규모는 총 5천억 원을 넘는 것으로 드러났다.

10일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원위원회 소속 자유한국당 윤한홍 의원이 강원랜드로부터 제출받은 '중장기 재무관리계획'에 따르면, 강원랜드는 카지노 부문을 제외한 전 사업 부문에서 4년간 총 5천640억 원의 영업 적자가 예상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강원랜드는 카지노 외에도 그랜드호텔, 팰리스호텔, 하이원콘도, 하이원골프, 하이원스키, 워터월드 등을 운영하고 있다. 올해는 993억 원의 적자가 예상되며, 내년에는 1천163억 원, 2021년 1천165억 원, 2022년 1천159억 원, 2023년 1천157억 원의 적자가 발생할 것으로 전망된다. 특히 워터월드 부문을 제외한 그랜드호텔 부문, 팰리스호텔 부문, 하이원콘도 부문, 하이원골프 부문, 하이원스키 부문은 모두 2019년 대비 2023년 영업적자가 확대됐다.

[자료=윤한홍 의원실]

강원랜드가 기획재정부에 제출한 '중장기 재무관리계획'에서는 이에 대한 자구노력도 함께 명기돼 있었으나, 그 내용은 불요불급한 예산 낭비 요소 제거, 리조트 자체 경쟁력 확보 및 신사업 추진을 통한 수익증대 등 원론적인 수준에 머물렀다.

또 강원랜드는 카지노 사업으로 나머지 전 사업의 적자를 메울 수 있다고 추정했다. 그러나 '폐광지역 개발 지원에 관한 특별법' 만료 기한이 도래하는 2025년 이후 카지노 사업 종료 시에는 강원랜드가 만성 적자기업으로 전락할 수 있다.

윤 의원은 "강원랜드가 민간기업이었다면 진작 과감한 구조조정, 사업조정이 있었을 것"이라며 "언제까지 서민의 쌈짓돈으로 신사업 적자를 메울 수 없으며, 실효적이고 구체적인 자구노력을 당장 수립해야 한다"고 말했다.

장유미기자 sweet@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