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 조선업계, 中 자국발주 공세에 수주 1위 자리 뺏겼다

9월 선박 수주 32만CGT…中에 이어 2위


[아이뉴스24 이영웅 기자] 4개월 연속 수주량 1위를 차지하던 국내 조선업계가 중국에 또다시 추월당한 것으로 조사됐다. 지난달 중국 조선업계가 자국 발주 물량을 모조리 싹쓸이하면서다. 아울러 전세계 발주량 부진이 계속되면서 조선업계에 또다시 한파가 부는 모양새다.

10일 영국의 조선해운시황 분석기관 클락슨리서치에 따르면, 9월 전세계 선박 발주량은 114만CGT(44척)로 이중 한국은 28%(32만CGT, 9척)를 수주하며 65%를 차지한 중국(74만CGT, 30척)에 이어 2위를 기록했다. 그 뒤로 일본이 8만CGT(5척)를 수주하여 3위를 기록했다.

국내 주요 조선사들이 건조한 선박 모습 [사진=각사]

이같은 결과는 지난달 중국의 자국 발주물량이 컸기 때문이다. 지난달 중국의 자국 발주물량 비중은 전세계 발주물량의 53%를 차지했고, 전부 중국 조선업계가 사실상 싹쓸어갔다. 중국은 중형 벌크선(8만톤급), MR탱커(5만톤급)가 50% 이상인 반면, 한국은 초대형 유조선(VLCC), LNG선 위주로 수주했다.

9월까지 누적 수주량도 한국이 527만CGT(34%)를 기록해 598만CGT(39%)를 차지한 중국에 이어 2위를 차지했다. 일본은 196만CGT(109척, 13%), 이탈리아는 114만CGT(15척, 7%)을 기록하며 그 뒤를 이었다.

다만, 국내 조선업계가 고부가가치 선박을 중심으로 수주를 따오면서 누계 수주액은 1위를 유지했다. 누계 수주액은 한국이 126억7천만 달러로, 126억5천만 달러를 기록한 중국을 근소한 차이로 제치고 2개월 연속 1위를 유지 중이다.

특히 전세계 발주량 부진은 여전히 계속되고 있어 국내 조선업계의 위협으로 다가오고 있다. 지난달 전세계 발주량은 지난 8월 122만CGT(41척)에 비해 7% 감소했다. 2019년 1~9월 누계발주량은 1천539만CGT을 기록했는데, 이는 전년(2천696만CGT)과 비교하면 무려 43% 감소한 수치다.

1~9월 누계 발주량을 선종별로 살펴보면, S-Max급 유조선은 작년 동기 대비 64%(33만→54만CGT), A-Max급 유조선도 57%(61만 → 96만CGT) 증가했으나, 대형 LNG선(140,000cbm 이상), 초대형 유조선(VLCC), 컨테이너선(12,000TEU급 이상) 등은 감소했다.

9월 말 국가별 수주잔량은 중국 2,727만CGT(36%), 한국 2,024만CGT(27%), 일본 1,284만CGT(17%) 순을 기록했다. 지난해 9월말과 비교해 보면 일본이 △505만CGT(28%↓)로 감소폭이 가장 크며, 뒤를 이어 중국 △305만CGT(10%↓), 한국은 △125만CGT(6%↓)가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선가추이는 전달과 비슷했다. 9월 클락슨 신조선가지수(Newbuilding Price Index)는 지난달과 동일한 130포인트로 집계됐다. LNG선과 VLCC는 변동 없이 각각 1억8천550만 달러와 9천250만 달러를, 컨테이너선(1만3천~1만4천TEU급, 2만~2만2천TEU급)은 각각 1억1천100만 달러, 1억4천600만 달러로 하락했다.

이영웅기자 hero@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