檢 "조국 수사팀에 '피의사실 유출 금지' 각서 받았다"

서울중앙지검장 "피의사실 유출 없다…지금도 매일 차장이 직접 교육"


[아이뉴스24 윤채나 기자] 검찰이 조국 법무부 장관 일가 의혹 수사 초기 수사팀 검사·수사관 등 전원을 상대로 피의사실을 유출하지 않겠다는 내용의 각서를 받았다고 배성범 서울중앙지검장이 밝혔다.

배 지검장은 7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서울중앙지검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조 장관 수사 관련 피의사실을 검찰이 언론 등에 흘렸다는 여당의 비판이 이어지자 "피의사실 공표에 대해서는 수사 초기부터 수사팀 전원을 상대로 각서를 받았다"며 "지금도 매일 차장이 직접 교육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7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국정감사에 출석한 배성범 서울중앙지검장 [뉴시스]

배 지검장은 조 장관 자택 압수수색 당시 조 장관과 현장 검사가 전화통화한 사실이 주광덕 자유한국당 의원에 의해 국회 대정부질문에서 드러난 것과 관련, "그 의원님께서 어떻게 아셨는지 저도 전혀 모르고 있다"며 "검찰이 유출한 사실은 없는 것으로 안다"고 선을 그었다.

그러면서 과거 검찰의 피의사실 공표 전례를 지적하는 여당 의원들의 질의에 "의혹이 없도록 노력하겠다"고 거듭 강조했다.

윤채나기자 come2ms@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