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참시' 유재환, 마당발 인맥 인증…전화 한통으로 박보영 섭외


[아이뉴스24 정상호 기자] 작곡가 유재환이 연예계 마방발 인맥을 인증했다.

지난 28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전지적 참견 시점(전참시)'에서는 유재환이 박보영과 살갑게 통화를 하며 의외의 인맥을 자랑하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MBC 방송화면 캡처]

이날 방송에서 갑작스런 유재환의 전화를 받은 박보영은 "뭐야. 부탁할 거 있죠"라고 의심의 눈초리를 보냈다. 박보영의 이같은 말에 어색한 웃음을 짓던 유재환은 "뮤직비디오를 찍을 건데 염치불구하고 미안하게도 혹시 쓱 출연해줄 수 있냐"고 카메오 출연을 제안했다.

이에 박보영은 "카메오 하면 볼 수 있는 거냐"고 물었고 유재환은 "당연하다. 타이틀곡은 이미 구상한 것 중 하나가 보영쌤을 구상하면서 만든 노래가 있다"고 답했다.

박보영은 "전화하는 사람마다 이 멘트를 쓰는 게 아니냐"며 "스케줄 맞춰보겠다"고 긍정적인 반응을 보내 눈길을 끌었다.

한편, '전지적 참견 시점'은 매주 토요일 오후 11시 5분에 방송된다.

정상호기자 uma82@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